“김무성은 물러가라” 사무실 기습시위 대학생 9명 기소

국민일보

“김무성은 물러가라” 사무실 기습시위 대학생 9명 기소

입력 2020-02-17 09:23
연합뉴스

부산지검이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 지역구 사무실에서 항의 시위를 벌인 대학생 등 9명을 기소했다고 17일 밝혔다. 공동주거침입과 업무방해 혐의다.

이들은 지난해 7월 26일 부산 영도구에 있는 김 의원 지역 사무실에서 김 의원과 면담을 요청한 뒤 기습시위를 벌인 혐의를 받는다.

이들 9명은 ‘국익보다 친일을 우선하는 김무성은 물러나라’ ‘감성팔이 망발 김무성은 물러나라’ ‘토착왜구 김무성은 본국으로 돌아가라’등의 현수막을 들었고, 한국당 해체를 주장하며 시위를 이어나갔다.

이 항의는 앞서 김 의원이 지난해 7월 3일 언급한 발언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당시 김 의원은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서 문재인 정부가 박근혜 정부의 일본군 위안부 합의를 뒤집어 일본과 신뢰가 깨지고 국민이 피해를 봤다는 취지의 말을 했었다.

기소된 이들의 첫 재판은 오는 18일 오전 11시 부산지법에서 열린다. 시민단체인 ‘아베 규탄 부산시민행동’은 17일 오전 부산지검 앞에서 검찰 기소를 비판하는 기자회견을 연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