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금태섭 강서갑에 ‘조국 지지’ 김남국 변호사 출마

국민일보

민주, 금태섭 강서갑에 ‘조국 지지’ 김남국 변호사 출마

입력 2020-02-17 18:38 수정 2020-02-17 18:44
김남국 변호사가 지난 7일 국회 정론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입당 기자회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에 입당한 김남국 변호사가 금태섭 의원의 지역구인 서울 강서갑에 출마한다.

17일 복수의 민주당 관계자에 따르면, 김 변호사는 강서갑 출마 결심을 굳히고 조만간 후보 공모를 신청할 예정이다. 김 변호사가 강서갑에 출마하면 심사와 경선에서 신인 가산점 20%를 받게 된다.

강서갑은 지난 15일 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가 추가공모를 받기로 결정한 지역이다. 앞서 정봉주 전 의원이 금 의원을 떨어뜨리겠따며 강서갑 출마 의사를 밝혔으나 공관위로부터 ‘후보 부적격’ 판정을 받고 의지를 꺾었다.

김 변호사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지지자들이 추진하는 ‘조국 백서’에 필자로 참여하고 있다. 반면 금 의원은 민주당 의원으로서는 드물게 조 전 장관에 대해 비판적인 목소리를 냈고,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처리 때도 기권표를 던져 당내 일부 지지자들에게 비판을 받은 바 있다.

이 때문에 조 전 장관을 옹호했던 김 변호사와 비판적인 목소리를 냈던 금 의원이 맞붙는 ’조국 경선’이 될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김 변호사의 강서갑 출마 소식에 대해 “어이가 없다. 민주당이 미쳤나보다”라며 “이번 선거를 아예 조국 선거로 만들 작정이다. 가산점에 문빠들까지 가세하면 아주 볼만 하겠다”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이어 “행여 금태섭이 탈락하면 아마 흥미로운 사태가 벌어질 것”이라며 “그러잖아도 활활 타오르는 불길에 아예 휘발유를 붓는 격이다. 그때 민주당은 아마 소돔과 고모라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남중 기자 njkim@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