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인 반성해야 한다면, 사형 받겠다” 장대호 황당 일기 공개

국민일보

“살인 반성해야 한다면, 사형 받겠다” 장대호 황당 일기 공개

입력 2020-02-18 09:52
‘한강 몸통 살인사건’의 피의자 장대호. 연합뉴스 TV

1심에서 무기징역을 선고받은 한강 몸통 살인사건의 피의자 장대호(39)가 교도소에서 작성한 일기장이 공개됐다.

JTBC는 장대호가 서울구치소에서 작성한 26쪽 분량의 자필 편지 일부를 17일 공개했다. 일기장 형식으로 기록된 이 글에는 장대호의 범행 수법과 과정이 자세히 기록돼 있을 뿐 아니라 자신의 범행을 진주만 습격에 핵폭탄으로 보복한 미국에 비유하며 합리화하는 내용도 담겨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보도에 따르면 장대호는 지난해 말부터 범행 동기와 과정을 기록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글에서 자신에 대한 수사나 재판 과정이 공정하지 않다는 주장을 했다. 중국 동포 출신의 피해자가 먼저 반말을 하는 등 자신을 무시했다는 취지다.

JTBC 방송화면 캡처

장대호는 “죽은 피해자에게 사과를 받지 않아 반성할 수 없다”며 “만약 반성해야 한다면 기꺼이 사형을 받겠다”고 밝혔다. 자신에게 무기 징역을 선고한 1심 재판부에 대한 불만도 드러냈다.

이어 “미국이 일본에 핵폭탄을 투여했지만 전범 국가라 부르지 않는다”며 자신이 억울한 피해자라고 주장했다. 스스로 보복범죄를 저질렀을 뿐 국민에게 피해를 주거나 물의를 일으킨 적이 없다는 식의 변명도 했다.

장대호는 지난해 8월 8일 오전 자신이 일하던 서울 구로구의 모텔에서 투숙객 A씨(32)를 둔기로 때려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훼손한 시신을 같은 달 12일 새벽 전기자전거를 이용해 5차례에 걸쳐 한강에 버린 혐의도 받고 있다.

이후 살인 및 사체손괴, 사체은닉 혐의로 구속기소된 장대호는 지난해 11월 5일 1심 선고 공판에서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다. 하지만 장대호는 형량이 부당하다면서 항소했고, 검찰은 지난달 열린 항소심에서 장대호가 범행을 반성하고 있지 않다며 또다시 사형을 구형했다. 재판부는 오는 27일 재판을 마무리하기로 했다.

소설희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