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부 인색’ 베이조스는 왜 기후변화 대책에 12조원 냈을까?

국민일보

‘기부 인색’ 베이조스는 왜 기후변화 대책에 12조원 냈을까?

입력 2020-02-18 17:24 수정 2020-02-18 22:19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최고경영자(CEO). AFP연합뉴스

세계 최대 부자인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최고경영자(CEO)가 기후변화 방지를 위해 사재 100억달러(약 11조8920억원)을 내놓겠다고 밝혔다. 빌 게이츠 등 다른 부호들에 비해 기부가 적다는 지적을 받아온 베조스가 기후변화에 나선 데는 그간 ‘아마존이 막대한 양의 탄소배출을 내놓으면서도 책임은 지지 않는다’는 대내외 압박이 영향을 줬다.

베이조스는 17일(현지시간) 인스타그램에 100억달러를 출연해 ‘베이조스 지구 기금’을 설립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기후변화는 우리 행성에 가장 커다란 위협”이라며 “기후변화의 파괴적인 영향을 감소시키기 위해 우리가 이미 알고 있는 방법은 극대화하고 새로운 방법을 탐구하는 사람들과 함께 일하고 있다”고 썼다. 기금은 올 여름 출연될 예정이며, 기후변화 관련 과학자·활동가·비정부기구 등에 지원될 것으로 보인다.

지구온난화에 따른 기후 위기 우려가 지속되는 가운데, 아마존은 전 세계 탄소배출량의 상당 비중을 차지한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아마존은 방대한 데이터 관리를 하는 클라우드 컴퓨팅 시스템, 세계적인 선적과 배송 네트워크 등을 유지하는 데 막대한 에너지를 사용하고 있다. 아마존은 지난해 처음으로 자사의 탄소발자국을 공개했는데, 2018년에만 4440만톤을 배출했다. 이는 소규모 국가가 배출하는 것과 맞먹는 규모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베이조스의 이번 기금이 “그의 회사가 자체적 환경 영향평가로 국내외 거센 비난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 나왔다”고 지적했다.

아마존 직원들이 지난해 9월 20일 본사 앞에서 기후변화 대책을 촉구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AP연합뉴스

아마존 내부 비판도 거셌다. ‘기후 정의를 위한 아마존 직원들’ 모임은 아마존을 강하게 비판하며 근본적인 기후변화 대책을 촉구했다. 이에 베조스는 지난해 9월 ‘기후 서약’이라는 친환경 프로젝트를 내놨다. 2040년까지 탄소배출량 순제로(Net-Zero)를 달성하고, 2030년까지 100% 재생 가능한 전기로만 사업을 운영하겠다는 내용이다. 그 일환으로 10만대의 전기배송트럭을 발주하겠다고 발표했다.

‘기후 정의를 위한 아마존 직원들’은 베이조스의 기금 출연을 반기면서도, 의심의 눈초리를 거두지 않았다. 이들은 성명에서 “한 손으로는 빼앗아가면서 다른 손으로 줄 수는 없다”며 “사람들은 아마존이 석유·가스 회사들이 지구를 황폐화시키는 것을 언제까지 도와줄 것인지를 알아야 한다”고 밝혔다. 가디언은 아마존이 앞서 기후변화 대책을 촉구하는 직원들에게 해고를 경고했다고도 전했다.

뉴욕타임스(NYT)는 베이조스가 지구 기금으로 어느 곳을 지원할지 우선순위를 정하지 않았다며, “그는 지구를 보존하는 방법으로 우주 탐사를 언급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가 1년 전 “지구를 구하고 싶다면 우리는 우주로 가야 한다”고한 발언을 전했다. 에너지 사용이 많은 중공업 등을 우주로 옮기고, 지구는 인간이 사용할 수 있도록 비워둔다는 것이다. 베이조스는 우주개발업체 ‘블루 오리진’을 설립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 역시 과도한 탄소를 배출한다는 비판을 받는다.

권중혁 기자 green@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