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안 간다더니 말 바꾼 WHO “모든 옵션 열려있다”

국민일보

우한 안 간다더니 말 바꾼 WHO “모든 옵션 열려있다”

입력 2020-02-19 05:42
EPA연합

세계보건기구(WHO)가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조사를 위해 중국에 파견한 국제전문가팀의 우한(武漢) 방문 가능성을 언급했다. 발원지인 후베이(湖北)성 우한을 거치지 않는 일정이 공개돼 ‘실효성 논란’ 비판을 받은 지 하루 만이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18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 WHO 본부에서 열린 언론 브리핑에서 “모든 옵션이 열려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우리 전문가들은 지난 1월 우한에 간 적 있다”며 “전문가들의 방문이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WHO는 코로나19 사태를 조사하기 위해 총 12명의 전문가로 구성된 팀을 중국에 파견했다. 그러나 이들이 베이징, 광둥성, 쓰촨성 등을 방문할 뿐 정작 후베이성 우한은 가지 않는다는 것이 17일 외신 보도를 통해 알려져 논란을 빚었다. 후베이성 우한은 코로나19 발병 근원지이자 지금까지 중국 내 확진자와 사망자가 가장 많이 발생한 지역이기 때문이다.

이같은 WHO의 선택이 알려지자 전세계 전문가들은 비판을 쏟아냈다. 호주 시드니대학 보건 전문가인 애덤 캄라트-스콧은 “중국이 코로나19 발병의 진실을 숨기려고 한다는 인상을 더욱 강력하게 만드는 일정”이라며 “중국이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최선을 다한다는 주장에도 도움이 안 된다”고 지적했다. 그간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은 이번 사태와 관련해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 측 입장을 두둔해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EPA연합

이날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은 “중국 밖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지 한 달이 넘었다”며 “지금까지 중국 외 지역의 경우 12개국에서 사람 간 전염 사례가 92건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현재 우리는 중국 외 지역에서 질병의 심각성이나 사망률에 대한 의미 있는 비교를 할 정도로 충분한 자료가 없다”며 “우리는 코로나19 확진 사례와 결과에 대해 더 많은 정보를 얻기 위해 (코로나19 발생) 국가들에 대해 알아보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WHO의 지원으로 많은 국가가 (코로나19에) 스스로 준비하고 있다”며 “우리는 21개국에 개인 보호 장비를 보냈고 다음 주에는 106개국에 추가로 장비를 보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주말이면 아프리카 40개국, 미주에서 29개국이 코로나19를 진단할 능력을 갖추게 된다”고 전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