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트롯’ 임영웅 측 후원계좌 공개 논란…“계좌 폐쇄”

국민일보

‘미스터트롯’ 임영웅 측 후원계좌 공개 논란…“계좌 폐쇄”

입력 2020-02-19 14:02
'미스터트롯' 임영웅 인스타그램 캡쳐

‘미스터트롯’ 출연자 임영웅 측은 논란이 된 후원 계좌를 폐쇄하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소속사 물고기 컴퍼니 측은 19일 공식 팬카페를 통해 “여러분의 우려 섞인 목소리와 진심어린 걱정의 의견들을 받고 저도 영웅 군도 마음 편치 않은 하루를 보냈다”며 “어떤 조치도 섣불리 취할 수 없는 상황임을 이해하실 거라고 생각한다”는 내용의 공식입장을 발표했다.

이어 ‘현재 TV조선 측과 협의하에 악의적인 비방글에 대한 대응책을 모색 중’이라고 전하며 “지금 경연 중이니 영웅 군이 경연에 집중할 수 있도록 조금만 힘을 모아주시면 감사하겠다”며 “또 다른 잡음에 대한 우려로 모든 후원은 정중히 사절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임영웅의 소속사는 그의 개인 계좌를 팬카페에 공개했다. 일부 팬들의 요청에 따라 후원 목적으로 계좌 정보를 알렸으나 이후 온라인에서는 찬반 논쟁이 불붙었다. 한편에서는 “불법 같다” “무슨 후원이냐”는 지적이, 다른 한편에선 “충분히 가능한 일” “이해된다”는 옹호론이 맞붙었다. 이런 논란은 팬카페 외부에도 알려지면서 잡음이 커졌다.

임영웅은 ‘미스터트롯’ 응원투표에서 4주 연속 1위에 오르며 트로트 스타로 떠오르고 있다.

<아래는 소속사 측 공지 전문>

안녕하세요.

오늘 여러분의 우려 섞인 목소리와 진심어린 걱정의 의견들을 받고 저도 영웅 군도 마음 편치않은 하루를 보냈습니다.

여러분도 알고 계시다시피 영웅 군은 아직 경연 중이고 프로그램 출연자 입장이라 어떤 조치도 섣불리 취할 수 없는 상황임을 이해하실 거라고 생각합니다.

현재 티비조선측과 협의 하에 악의적인 비방글에 대한 대응책을 모색 중입니다.

다만 지금 경연 중이니 영웅 군이 경연에 집중할 수 있도록 조금만 힘을 모아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지금은 경연에서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도록 최고의 무대를 만드는 데 집중하겠습니다. 조금만 믿고 기다려주세요.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고 보내주신 믿음과 성원에 감사드립니다.

또 다른 잡음에 대한 우려로 모든 후원은 정중히 사절하겠습니다.

서지원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