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자 2명 추가 발생…경북 청도 병원 환자

국민일보

코로나19 확진자 2명 추가 발생…경북 청도 병원 환자

입력 2020-02-19 22:31 수정 2020-02-20 00:16

경북 청도 대남병원 입원 환자 2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19일 청도군 등에 따르면 청도군 화양읍에 위치한 대남병원 입원 환자 2명이 이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이날 오후 9시50분쯤 포항의료원으로 이송됐다. 포항의료원은 음압병실을 갖춘 도 지정 감염병 관리기관이다.

확진 환자 2명은 청도 한 병원에 입원 중인 59세, 57세 남성으로, 최근 한 달 동안 외출한 적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군 관계자는 “현재 환자 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이들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내일(20일) 오전 진행되는 질병관리본부 브리핑에서 발표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추가 확진자 2명이 신천지 예배 등에 참석한 여부가 있는지 등에 대해서는 파악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이로써 경북지역의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5명으로 늘었다. 영천 3명, 청도 2명이다. 이중 영천의 2명은 국내 31번째 확진자와 접촉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박세원 기자 one@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