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정우 측 “식당 예약도 본인 명의로 안해…괴로워하고 있다”

국민일보

하정우 측 “식당 예약도 본인 명의로 안해…괴로워하고 있다”

입력 2020-02-20 15:15
배우 하정우. 국민일보 DB

프로포폴 불법 투약 의혹을 받고있는 배우 하정우(본명 김성훈)의 담당 변호사가 하정우를 둘러싼 각종 의혹에 대해 직접 해명했다.

19일 스포츠조선은 하정우의 법률 대리인인 법무법인 원의 조광희 변호사와 진행한 전화 인터뷰를 공개했다. 조 변호사는 “스스로도 진료 방식이 경솔하고 무심한 태도였다는 걸 알고 있다”면서 “단순히 피부 진료를 받으려다 이런 상황까지 맞닥뜨리게 돼 심적으로 괴로워하고 있다”고 하정우의 현재 상태를 전했다.

친동생인 배우 차현우(본명 김현우) 이름으로 차명 진료를 받았다는 의혹에 대해 조 변호사는 “분명히 이야기할 수 있는 부분은 하정우가 먼저 요청한 사항이 아니란 것”이라며 “의사가 먼저 차명으로 진료를 볼 것을 요청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하정우는 평소에 식당을 예약할 때도 본인 명의로 하지 않을 정도로 매사에 조심스럽다”며 “더구나 담당 주치의가 강력하게 차명 진료를 이야기해서 더욱더 아무 의심 없이 신뢰하면서 진료를 받았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진료를 한참 받고 난 뒤 (하정우가) 본인이 다니는 피부과가 재벌가 사람이 다니는 병원이란 것을 알게 됐다고 하더라”며 “그래서 주치의의 차명 진료 제안을 아무 의심 없이 이해하게 된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배우 하정우. 뉴시스

피부과 진료로 프로포폴 진단을 받은 데 대해서는 “하정우의 피부과 레이저 시술은 강도가 워낙 높아 전신 마취까지는 아니지만 고통이 컸다”며 “주치의 판단 아래 처방을 받은 약물일 뿐이다. 과용하거나 불법적으로 사용한 적이 절대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많은 이들이 이 사건에 연루돼 조사를 받고 있는데, 그런 난감한 상황에서 근거 없는 이야기가 나왔고 그게 확대하여 해석된 사례”라며 “그 외의 약물 남용은 전혀 없었다”고 강조했다.

조 변호사는 이와 관련해 충분한 증거를 확보했으며 이를 통해 투약 의혹을 충분히 벗어날 수 있다고 예상했다. 검찰 소환 여부에 대해 조 변호사는 “현재까지 (하정우는) 검찰 출석 요구를 받지 않았다”며 “우리 입장에서는 한시라도 빨리 조사를 받아 모든 의혹을 깨끗하게 털어내고 싶다. 도피설 또한 사실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아울러 “현재 스케줄로 해외 체류 중이며 검찰의 조사 요청이 온다면 적극 임할 계획”이라며 “하정우는 누구보다 검찰의 요청에 성실하게 조사를 받고 싶다는 의지를 전했다”고 했다.

하정우의 프로포폴 불법 투약 의혹은 지난 13일 SBS가 관련 내용을 보도하며 불거졌다. 보도에 따르면 검찰이 수년 전부터 서울 강남의 한 성형외과에서 프로포폴 사용량이 지나치게 많아 불법 투약이 의심된다는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수사 의뢰를 받고 조사에 착수한 결과 영화배우와 패션디자이너, 재벌가 자제, 연예기획사 대표 등 10여 명이 불법으로 상습 투약한 정황을 포착했다.
채널 A 방송화면 캡처

이틀 뒤인 15일 채널A도 “유명 영화배우와 연예기획사 대표가 배우 출신 친동생 이름으로 프로포폴을 불법 투약했다”고 보도했다. 이후 네티즌 사이에선 유명배우가 하정우라는 추측이 쏟아졌다.

이에 하정우 측은 18일 공식 입장문을 통해 “얼굴 부위 흉터 때문에 2019년 1월 레이저 흉터 치료로 유명하다는 모병원 원장을 소개받았고 이후 2019년 1월쯤부터 9월쯤까지 10회가량 강도 높은 레이저 시술을 받았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치료를 받을 때 원장의 판단 하에 수면 마취(프로포폴)를 시행한 것이 전부며 어떠한 약물 남용도 없었다”고 일축했다.

소설희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