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착] 대구, 신천지 확진자 거주 건물도 방역… 방문은 안 열어줘

국민일보

[포착] 대구, 신천지 확진자 거주 건물도 방역… 방문은 안 열어줘

입력 2020-02-20 17:07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추가 확진자가 급증한 20일 오후 대구 남구 대명동의 한 건물 주변을 대구 남구보건소 관계자가 방역하고 있다. 이 건물에는 신천지 목사와 신도가 자가격리 중이라고 알려졌다. 연합뉴스

20일 대구 남구 대명동의 한 건물에 방역복을 입은 남성이 들어왔다. 대구 남구보건소 소속의 방역원인 이 남성은 머리부터 발끝까지 흰색 방역복으로 무장한 후 방역을 시작했다.

이 건물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인된 신천지 목사와 신도가 자가격리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인근 주민들은 대피한 상태이며 방역을 하는 동안 많은 취재진이 몰려들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연합뉴스

연합뉴스

방역을 먼저 요청한 것은 이 건물의 건물주다. 건물주는 하루빨리 감염 전파를 막아야 한다며 불안을 털어놓았다.

방역원은 신천지 목사와 신도가 거주하는 집 안까지 방역을 하려고 했으나 그들이 문을 열어주지 않았다. 이 때문을 방안을 제외한 건물 내부와 외부에서 방역이 진행되었다.

코로나19는 직접적인 접촉이 아니라도 머문 자리에서 전염이 될 수 있기 때문에 그 주변 길가에서도 방역이 진행됐다.

유승혁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