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망자 중국 다음으로 많은데… 확진자 전부가 감염경로 모른다”

국민일보

“사망자 중국 다음으로 많은데… 확진자 전부가 감염경로 모른다”

인접 국가 ‘이란발 코로나19’ 우려

입력 2020-02-23 08:11
연합뉴스

이란에서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거세지고 있다. 사망자는 벌써 6명이 나와 중국을 제외하고 가장 많은 수치를 기록했다.

이란 보건부는 22일(현지시간) 코로나19 감염증 확진자가 10명 추가돼 모두 28명으로 증가했고 사망자도 2명 늘어 총 6명이 됐다고 밝혔다. 사망자 수는 세계에서 중국 다음으로 가장 많고 치사율 역시 세계보건기구(WHO)가 발표한 0.2%보다 월등히 높은 20%에 달한다. 중동 지역에서 코로나19로 사망자가 나온 곳도 현재까지 이란이 유일하다.

이란에서는 지난 19일 처음으로 코로나 감염자 2명이 나왔다. 이후 20일 3명, 21일 13명이 연달아 확진 판정을 받았다. 첫 사망 사례는 19일 나왔는데, 당국이 첫 확진을 발표한 지 5시간 만에 2명이 모두 숨졌다. 21일과 22일에도 각각 2명이 사망했다.

이날 밤 마지막으로 추가된 사망자는 이란 중북부 마르카지 주에서 나왔다. 이 환자는 심장 질환을 앓고 있었으며 사망한 뒤에야 코로나19 양성이 확인됐다. 때문에 이 사망자가 보건부가 집계한 확진자 28명에 포함됐는지는 확실하지 않다.

같은 날 추가 확인된 감염자 중 상당수인 8명은 곰에서 나왔다. 이란 중부 종교도시인 곰은 이란 내 첫 확진자가 나온 곳이기도 하다. 이후에도 ‘코로나19의 진원’으로 불릴 만큼 감염자 확인이 집중적으로 몰리는 지역이다. 여러 나라에서 시아파 무슬림이 성지순례 오는 종교적 명소로 유명 종교 교육기관이 있어 유학생도 많다.

이란 당국은 곰과 이웃 도시 이라크의 각급 학교에 임시 휴교령을 내린 상태다. 테헤란 지하철 역사의 식당과 음수대 역시 모두 폐쇄했다. 예정돼 있던 미술 전시회, 콘서트, 영화 상영 등 문화 행사도 취소했다.

이같은 현지 분위기에 이란 국민은 손세정제, 마스크 등 위생용품을 쟁여두는 등 감염 예방에 열을 올리고 있다. 테헤란에 거주한다는 한 시민에 따르면 현지 마스크 가격은 지난주보다 10배 가까이 뛰었으며 약국에서도 살 수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란 내에서 부는 코로나19 확산 사태가 심상치 않은 이유는 모든 확진자가 이란인이며 이들 모두 해외여행 이력이 없어 감염 경로가 불분명한 경우라는 점이다. 따라서 일부 전문가들은 이란의 코로나19 사태가 국내 문제에 그치지 않고 ‘진원’이 될 수 있다는 우려를 표하고 있다.

실제로 캐나다에서는 지난 20일 이란을 방문한 적 있는 30대 여성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어 이튿날에도 레바논에서 이란 여행력이 있는 감염자가 나왔다. 22일 역시 아랍에미리트(UAE)에서 이란인 부부 관광객이 감염자로 확인돼 치료 중이다.

이란과 국경을 맞댄 이라크와 쿠웨이트는 지난 20일 이란과 통하는 출입국 검문소를 폐쇄했다. 이라크 정부는 이날 이란 국민의 입국을 사흘간 금지한 데 이어 22일에는 자국민에게 교역을 제외한 이란 여행을 최대한 자제하라고 권고했다.

쿠웨이트 정부도 이란을 오가는 여객기와 여객선 운항을 일시 중단했다. 또 이란에서 오는 입국자, 이란 방문 비자나 체류비자를 받은 적 있는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하고 있다. 이란을 여행한 자국민은 14일간 격리해 감시 중이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