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국에 장사” “바로 사겠다”…변정수 손소독제 판매글 논란

국민일보

“이 시국에 장사” “바로 사겠다”…변정수 손소독제 판매글 논란

변정수, 해명 글 올려 “최선의 역할 할 것”

입력 2020-02-23 16:15 수정 2020-02-23 19:41
변정수가 올린 손 소독제 판매글. 변정수 인스타그램 캡처

모델 출신 배우 변정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관련, SNS에 손 소독제 판매 글을 올린 것을 두고 네티즌의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변정수는 논란이 거세지자 판매 게시물을 삭제하고 해명 글을 게시한 상태다.

변정수는 23일 인스타그램에 코로나19 확진자가 증가하고 있다는 내용의 기사를 공유하면서 “세상에 이게 무슨 일이냐. 모두 조심하고, 조금만 기다리시라”며 “어젯밤에 다들 너무 불안해해서 재오픈한다”고 손 소독제 판매 광고글을 게재했다.

이어 “인친(SNS 친구)들에게 제대로 된 좋은 제품을 드리는 게 저의 최선”이라며 “면역력 키우는 것도 잊지말라”고 강조했다.

변정수는 글과 함께 자신이 판매하는 한 브랜드의 손 소독제(살균 스프레이)의 효능을 담은 사진들을 게재했다. 그러면서 해당 제품을 조만간 판매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해당 글을 접한 네티즌들은 “바로 구매할 거다” “필요한 물품을 발 빠르게 구매할 수 있어 다행이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반가움을 드러냈다.

반면 일각에서는 “이 시국에 장사라니 말도 안 된다” “몇억씩 기부를 하는 연예인들도 있는데 보기 안 좋다” “엄중한 상황에서 이런 (판매)글은 좀 자제해줬으면 좋겠다” 등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손 소독제 판매 홍보글에 대한 논란이 커지자 변정수가 해명글을 게재했다. 변정수 인스타그램 캡처

논란이 커지자 변정수는 앞서 올렸던 손 소독제 판매 글을 삭제하고 해명 글을 게재했다. 변정수는 “저는 소외계층과 어려운 분들을 돕기 위해 몇 년째 봉사하고 있으며, 이번 손 소독제 판매 역시 좋은 일을 하고자 준비했던 것”이라고 말했다.

또 “갑작스러운 질타로 이번 준비까지 부끄러운 것이 될까 걱정스럽지만 누가 뭐래도 이 상황에서 제가 할 수 있는 최선의 역할을 할 것”이라며 “물론 기부도 할 수 있겠지만, (저는) 소비자 입장에서 최대한 저렴한 가격에 좋은 제품을 추천하여 국민들에게 조금이라도 보탬이 되고자 했던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생각지도 못했던 질타가 있었지만 이런 것들도 겸허히 받아들이고 더 많은 분과 소통하며 이 사태를 극복해나가고 싶다”고 말했다.

배우 김고은(왼쪽)과 박서준. 메가박스 플러스엠 제공 및 국민일보 DB

앞서 배우 김고은은 코로나19 예방 물품 구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저소득 가정을 위해 1억원(마스크 4만장가량)을 전달했다. 배우 박서준은 지난 22일 박서준은 코로나19가 급격히 확산되고 있는 대구에 써달라며 1억원을, 배우 이영애 역시 코로나19로 경제가 위축된 대구의 어려운 이웃을 위해 써달라며 성금 5000만원을 쾌척했다.

소설희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