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아 아나운서 미열로 조기 퇴장, 주최측 “코로나19 우려”

국민일보

김민아 아나운서 미열로 조기 퇴장, 주최측 “코로나19 우려”

“뜨거운 조명에 의한 증상 예상되지만 속단할 수 없어”

입력 2020-02-23 21:54 수정 2020-02-24 01:04

‘2020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분석데스크에서 활동 중인 김민아 아나운서가 37.5도의 미열 증세를 보여 경기 진행 중 대회장에서 퇴장했다.

대회 주최측은 23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LCK 스프링 정규 시즌 1라운드 샌드박스 게이밍-담원 게이밍 경기가 진행되는 중 김민아 아나운서의 귀가 소식을 공지했다.

성승헌 캐스터는 방송을 통해 “김민아 아나운서가 컨디션 난조로 조기 퇴근을 하게 됐다. 우려했던 부분은 아닌 것으로 보이지만 혹시 모르기 때문에 병원을 방문해 검진할 예정이다. 대부분 마스크를 쓰고 있지만 체크를 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그는 “(1경기 인터뷰를 진행한) 선수들의 상태를 확인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취재진을 만난 LoL파크 관계자는 “김민아 아나운서가 미열로 조기에 퇴근을 했다”면서 “언론사 관계자들도 마스크를 쓰시고 자가격리를 해 달라. 내일 검사 결과가 나올 예정”이라고 전했다.

관계자에 따르면 김 아나운서는 미열 외 다른 증상은 없었다. 다만 속단할 수 없기 때문에 결과를 신중히 지켜본다는 입장이다. 라이엇 게임즈 관계자는 “LCK 아레나 내부 온도가 높은 편이고, 김 아나운서가 뜨거운 조명을 오래 받기 때문에 고온 증상이 나온 것일 수 있다”면서 “LoL파크 입장 제한 기준이 37.5도이기 때문에 메뉴얼대로 조치했다”고 설명했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