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가방에 쭈그린 자세로… 화성 아파트서 발견된 탈북민 시신

국민일보

여행 가방에 쭈그린 자세로… 화성 아파트서 발견된 탈북민 시신

입력 2020-02-24 10:10

경기도 화성의 한 아파트에서 여행용 가방에 담긴 탈북민 여성 시신이 발견됐다.

경기 화성서부경찰서는 23일 오후 5시쯤 화성 향남읍의 한 아파트 2층 A씨(40·남) 집에서 B씨(36·여)가 숨진 채 발견됐다고 24일 밝혔다.

탈북민인 A씨와 B씨는 최근부터 동거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A씨의 지인에게 “A씨가 연락이 안 된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가 B씨 시신을 발견한 것으로 전해졌다.

발견 당시 B씨는 쭈그린 자세로 여행용 가방 안에 담겨 있었다. B씨는 옷을 입은 상태였으며 신체 일부가 흉기에 찔린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연락이 끊긴 A씨를 일단 용의 선상에 올려놓고 추적 중이라고 밝혔다.

박세원 기자 one@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