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하고 있습니까’ 일상에서 시작된 마법 같은 사랑

국민일보

‘사랑하고 있습니까’ 일상에서 시작된 마법 같은 사랑

입력 2020-02-24 14:10

영화 '사랑하고 있습니까'는 사랑의 해답을 알려주는 기묘한 책을 만난 후, 마법처럼 뒤바뀌기 시작한 ‘너무 다른' 두 청춘 남녀의 특별한 사랑을 그린 판타지 로맨스 영화로 카페 알바생 ‘소정’(김소은)은 치매를 앓고 있는 아픈 홀어머니를 모시고 하루하루를 버티며 살아가는 그야말로 현실 공감 캐릭터이다.

팍팍한 삶 속에서도 꿈을 간직하고 있는 그녀, 번번이 실패하는 어려운 현실과 과정에서도 결코 꿈을 포기하지 않는 외유내강형 캐릭터 소정의 마음에 짝사랑이 싹트면서, 그녀의 인생에도 색다른 하루하루가 펼쳐지기 시작한다.

한편, 남주 ‘승재’(성훈)는 이러한 ‘소정’의 사정을 아는지 모르는지 시종일관 차갑고 냉철하며 또 현실적인 카페의 마스터이다. ‘소정’의 행동을 거슬려 하는 예민한 감정의 소유자이지만, 사실은 ‘소정’을 누구보다 가장 자세히 들여다보고 있는 인물. 외강내유 ‘승재’가 어떠한 반전 매력으로 관객들을 사로잡을지 기대를 모은다.

이처럼 각각의 뚜렷한 개성을 가지고 걷잡을 수 없는 로맨스에 휘말리게 된 두 주인공 ‘소정’과 ‘승재’는, 어느 날 사랑의 해답을 알려주는 기묘한 책을 만난 이후, 카페라는 일상적인 공간에서 마법 같은 사랑을 이어 갈 예정이다.

평범한 곳에서 시작된 가장 마법 같은 사랑 이야기 '사랑하고 있습니까'는 오는 3월 개봉될 예정이다. 사진제공=강철필름

박봉규 sona71@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