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적 대유행 아냐” 남 말 하듯 혼자만 여유로운 WHO

국민일보

“세계적 대유행 아냐” 남 말 하듯 혼자만 여유로운 WHO

입력 2020-02-25 01:15

세계보건기구(WHO)가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대해 “아직 세계적인 대유행은 아니다”고 밝혔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24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 WHO 본부에서 열린 언론 브리핑에서 “한국, 이탈리아, 이란의 갑작스러운 확진자 증가가 ‘팬더믹’(pandemic·세계적 대유행)이 됐음을 의미하는지에 대한 추측이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WHO는 이미 최고 수준의 경보인 ‘국제적 공중보건 비상사태’를 선포했다”며 “코로나 바이러스가 팬더믹 가능성을 물론 가지고 있지만, 도달했는가에 대한 평가를 묻는다면 ‘아직 아니다’라고 말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팬더믹이라는 단어 사용은 그 바이러스의 지리적인 확산과 질병의 심각성, 사회 전체에 미치는 영향 등에 대한 평가에 근거한다”며 “현재 우리가 보고 있는 것은 세계 각국에 영향을 미치는 것에 대한 맞춤형 대응 요구”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팬더믹은 지금 상황과 맞지 않으며 오히려 두려움을 초래할 수 있다”며 “우리는 팬더믹 가능성에 대비하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하면서 ‘억제’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덧붙였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