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해서” 전 여친 살해한 남친 도와 시신 유기한 ‘현 여친’

국민일보

“사랑해서” 전 여친 살해한 남친 도와 시신 유기한 ‘현 여친’

입력 2020-02-26 16:40
자신의 전 여자친구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20대 남성과 시신 유기를 도운 남성의 여자친구가 25일 경찰에 붙잡혔다. 뉴시스

전 여자친구를 폭행해 살해하고 그 시신을 인천 경인 아라뱃길에 유기한 20대 남성의 공범인 현 여자친구의 범행 동기 관련, 경찰은 애정에 근거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인천 서부경찰서는 A씨(27)를 살인 및 사체유기 혐의로, 여자친구인 B씨(27)를 사체유기 혐의로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26일 밝혔다.

A씨는 이달 중순쯤 서울 강서구의 빌라에서 전 여자친구인 C씨(29)를 때려 숨지게 한 뒤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이후 C씨의 시신을 마대자루에 넣어 인천시 서구 경인 아라뱃길 인근 공터에 유기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A씨가 B씨와 함께 자신의 승용차를 이용해 C씨의 시신을 옮긴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살해 당시에는 A씨 혼자 범행을 한 것으로 추정 중이다. A씨는 우발적인 범행을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B씨와 C씨는 모르는 사이인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B씨가 사랑해서 A씨의 범행을 도운 것으로 보고 추가 조사를 벌이고 있다.

C씨는 지난 25일 오전 10시쯤 경인아라뱃길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당시 C씨는 옷을 입은 상태로 가마니 안에 숨진 채 있었다. 경찰은 시신이 발견된 장소 인근 CCTV 분석을 통해 같은 날 오후 1시30분쯤 서울 강서구 원룸에서 A씨와 B씨를 긴급 체포했다.

A씨는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생활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와 B씨의 진술이 서로 달라 추가 조사한 뒤 이들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