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에 신천지 없다더니… “그래도 우린 안 걸려” 수상한 녹취록

국민일보

우한에 신천지 없다더니… “그래도 우린 안 걸려” 수상한 녹취록

입력 2020-02-26 16:53
연합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신천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의 시발이 된 중국 우한 지역에 소속 증거장막이 없다고 밝혔으나 거짓으로 보인다.

유튜브 ‘종말론사무소’는 26일 ‘신천지 지도부의 구속수사를 요청합니다’라는 영상을 올리고 신천지 12지파 중 하나인 부산 야고보 지파장의 녹취록을 공개하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부산 야고보는 중국 우한 등지를 관리하는 지파다.

녹취록에 따르면 야고보 지파장은 지난 9일 “지금 우한 폐렴(코로나19) 있잖아. 거기가 우리 지교회(증거장막)가 있는 곳”이라며 “중국에서 700명이 넘게 죽었잖아요. 확진자가 3만명이 넘잖아요. 그 발원지가 우리 지교회(증거장막)가 있는 곳이라니까”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신도는 한 명도 안 걸렸어”라며 “감사하지요. 우리가 제대로 서있으면 신앙 가운데 믿음으로 제대로 서있으면 하나님이 지켜주시고 보호해 주십니다”라고 강조했다. 신도들은 일제히 ‘아멘’을 외쳤다.

앞서 신천지는 우한에는 증거장막이 없다고 부인했다. 우한에 신천지 신도 235명이 있다는 자료가 공개되고도 “신도가 있긴 하지만 증거장막은 없다”고 반박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