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서 최근 대구 다녀온 30대 숨진 채 발견… 경찰, 코로나19 검사 의뢰

국민일보

화성서 최근 대구 다녀온 30대 숨진 채 발견… 경찰, 코로나19 검사 의뢰

입력 2020-02-26 17:51

경기도 화성에서 최근 대구를 다녀온 30대 남성이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이 남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보건당국에 검사를 의뢰했다.

26일 화성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50분쯤 화성시 향남읍의 한 오피스텔에 거주하는 A씨(36)가 숨진 채 발견됐다.

A씨의 회사동료는 A씨가 전날에 이어 이날까지 이틀째 연락도 없이 출근하지 않자 A씨 자택을 찾았다.

이 회사동료는 숨져있는 A씨를 보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조사 과정에서 A씨가 지난 9∼10일 고향인 대구에 다녀온 사실을 확인하고 코로나19 관련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보건당국에 코로나19 검사를 의뢰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평소 여러 지병을 앓고 있었고 이와 관계된 약들을 먹고 있던 것으로 조사됐다”며 “검사 결과가 나온 이후 부검을 할 계획”이라고 했다.

화성=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