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바뀐 신세?… 이젠 중국이 한국에 마스크 판다

국민일보

뒤바뀐 신세?… 이젠 중국이 한국에 마스크 판다

입력 2020-02-27 04:57 수정 2020-02-27 05:50
중국 광저우 마스크 공장. 신화통신 연합

중국 일부 마스크 제조업체들이 한국·일본을 대상으로 한 수출 준비에 본격 돌입했다. 자국 내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순증가세가 둔화하면서 나온 움직임이다.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와 환구시보 등의 26일 보도에 따르면 현지 마스크 업체 일부는 최근 한국과 일본의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급증한 틈을 타 수출을 위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 중국 내 코로나19는 거의 변곡점에 이르렀지만, 이웃나라에서는 상황이 나빠지고 있어 마스크 수요가 늘었기 때문이다.

마스크 제조업체 중 한 곳인 저장룽타이의료기술은 이번 수출을 위해 자동 생산 라인 4개를 새로 마련했다. 업체 측은 “한국과 일본 고객들이 수시로 문의를 하고 있다”며 “며칠 내로 생산이 시작되면 주문을 받을 것”이라고 전했다. 뿐만 아니라 의류업체 서우위터는 당국에 마스크 수출 허가를 받으려 준비 중이다.

그러나 중국 일부 지역에서 여전히 마스크 품귀 현상이 나타나고 있기 때문에 수출이 아닌 국내 수요를 맞추는 데 집중해야 한다는 전문가들의 지적도 있다. 아직 코로나19와 싸우는 상황에서 방역 물품을 수출할 여력이 있는지에 대한 논란이 벌어지는 것이다.

현재 중국에서는 마스크를 포함한 방역 물자 공급을 늘리기 위해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상하이자동차나 BYD 같은 자동차 업체들까지 마스크 생산에 뛰어들었다. 중국 전역의 마스크 일일 생산량은 5400만개 정도다. 그러나 수요를 완전히 충족할 단계는 아닌 것으로 전해졌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