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K] ‘너구리를 화나게 해선 안 되네…’ 담원, 서부리그 홀딩

국민일보

[LCK] ‘너구리를 화나게 해선 안 되네…’ 담원, 서부리그 홀딩

입력 2020-02-27 22:56 수정 2020-02-27 23:01
라이엇 게임즈 제공

담원 게이밍이 ‘반타작’을 가까스로 극복했다. ‘너구리’ 장하권이 마지막에 힘을 내 승리를 이끌었다.

담원은 27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한화생명과의 ‘2020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정규 시즌 1라운드 경기에서 2대 1로 이겼다. 이로써 4승 3패가 된 담원은 5위 자리를 굳건히 지켰다. 반면 한화생명은 서부리그 진출의 꿈이 무산됐다.

1세트는 담원의 완승이었다. 한화생명 원거리딜러에 ‘제니트’ 전태권이 오랜 만에 출전했지만 팀의 패배를 막지 못했다. 담원은 소라카(너구리)의 든든한 지원 하에 하체 싸움을 잇달아 이겼다. 미스 표츈(뉴클리어)가 무럭무럭 성장하며 한화생명을 조급하게 했다. 드래곤 버프를 담원이 독식하며 주도권을 꽉 쥐었다.

합류전에서 4대1 킬 교환에 성공한 담원은 이후 드래곤 싸움에서 미스 표츈의 화력을 앞세워 대승을 거두고 화염 영혼까지 흡수했다. 에코(허수)의 긴밀한 움직임에 한화생명은 얼굴을 내밀 수 없었다. 장로 드래곤까지 챙긴 담원은 그대로 게임을 끝냈다.

‘비스타’ 오효성이 교체 출전한 한화생명이 2세트에서 반격했다. 한화생명은 상체에서 답을 찾았다. 아트록스(너구리)의 성장을 억제하고 세트(큐베)를 초반부터 든든하게 성장시킨 게 마지막까지 주효했다. 세트는 미드로 내려가 영향력을 행사하며 상대팀의 계획을 흐트렀다.

담원은 아펠리우스(뉴클리어)가 무럭무럭 성장했지만 경기를 뒤집을만큼 영향력을 행사할 수 없었다. 세트가 종횡무진 활약하고 탐 켄치가 벽을 세우자 나머지 딜러들의 플레이가 편해졌다. 세난-럼블의 화력에 담원은 버틸 재간이 없었다. 한화생명은 바텀으로 한점 돌파해 게임을 끝냈다.

라이엇 게임즈 제공

한화생명은 초반부터 대놓고 ‘너구리 말리기’에 들어갔다. 이렐리아(너구리)가 3데스를 허용하며 힘든 시간을 보냈다. 반면 아트록스(큐베)는 무럭무럭 성장했다. 미드 전투에서 이렐리아가 킬을 따며 성장을 시작했다. 아슬아슬한 핑퐁으로 탱딜 역할을 모두 했다.

한화생명은 이른 시간 드래곤 버프를 3스택을 쌓았지만 거기까지였다. 전투마다 패배하며 드래곤 영혼을 획득하지 못했다. 드래곤 앞 전투에서 또 이긴 담원은 재정비를 마치고 미드로 전진했다. 대규모 교전에서 3킬을 추가한 담원은 그대로 미드로 전진해 게임을 끝냈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