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가 신천지에게 우롱당하고 있다… 이미 ‘골든타임’ 놓쳐”

국민일보

“국가가 신천지에게 우롱당하고 있다… 이미 ‘골든타임’ 놓쳐”

입력 2020-02-28 10:22

전국신천지피해자연대(전피연)가 국내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슈퍼 전파 의혹을 받는 신천지증거장막(신천지) 교주 이만희 총회장을 27일 검찰에 고발했다. 전피연 측은 이들을 저지할 ‘골든타임’을 정부가 놓쳤다며 신천지 압수수색을 촉구했다.

박향미 전피연 정책국장은 28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국가와 국민이 (신천지에게) 우롱당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종교를 떠나 국가 재난 위기 상황인데도 자신들의 조직이 무너지거나 정체가 드러날까 봐 은폐하고 있다”며 “신천지 신도 감염이 나온 지 열흘이 다 돼 가는데 애초에 저희에게 진단을 요청했다면 사태가 전국적으로 번지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현재 신천지가 넘긴 명단 가운데, 그동안 시간을 벌면서 내부 자료를 축소했을 것이고 제출한 자료는 거의 조작됐을 것”이라며 “근간이 되는 주요 인물이라든지 지역 유지 또는 정치인 등의 내용을 감췄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국민 여러분들이 의지를 갖고 더 밀어붙여야 한다”며 “신천지 피해자들은 일상을 포기하고 시위를 하다가도 결국에는 불기소가 되거나 무혐의, 기각 식으로 끝나버리는 사례가 종종 있다”고 강조했다.

박 국장은 신천지 내 ‘정치이니 명단’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명단을 직접 본 건 아니지만 그들이 명단을 공개하며 활동하는 단체가 아니다 보니 특별 관리하고 있다”며 “특별 관리가 필요한 사람들은 교적부에 올리는 것이 아니라 따로 관리 한다”고 설명했다.

또 “신천지에는 위장 단체가 있다. 평화 단체라고 하면서 조직에 회원으로 묶인다”며 “그들이 해주는 일은 내부 행사나 큰일이 있을 때 축전을 보내주는 건데, 그런 형태로 거래가 이뤄진다”고 했다.

이어 “확실하게 증거를 대거나 100% 믿을 수는 없지만, 선거 때가 되면 후원이 공식적으로 이뤄지지 않냐. 그때 (신천지에 줄을 대기 위해) 각 당에 몇백억씩 들어간다”고 덧붙였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