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성교회 부목사와 엘리베이터 동승자 확진 나왔다…강동구 5명

국민일보

명성교회 부목사와 엘리베이터 동승자 확진 나왔다…강동구 5명

41세 암사동 거주자

입력 2020-02-28 11:07
26일 오전 서울 명성교회 앞에 설치된 선별진료소에서 한 관계자가 출입통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인 명성교회 부목사와 같은 엘리베이터에 탔던 주민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서울 강동구가 28일 밝혔다. 이에 따라 강동구에서 발생한 확진자 수는 다른 구에 주민등록이 된 재외국민 1명을 포함해 도합 5명으로 늘었다.

신규로 확진된 여성은 41세인 강동구 암사동 거주자로, 명성교회 부목사와 같은 아파트 엘리베이터에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채 동승한 것으로 확인돼 27일 자택에서 검체 채취를 받은 결과 양성 판정으로 받았다. 이 확진자는 병원이 정해지는 대로 국가지정격리병원에 이송될 예정이다.

강동구는 26일과 27일에 명성교회 앞 현장 선별진료소에서 228명에 대해 실시한 검사에서는 전원 음성이 나왔다고 밝히고, 이들에게 14일간 자가격리를 지시했다고 덧붙였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