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 해체하라” 국민청원 6일 만에 100만명 동의

국민일보

“신천지 해체하라” 국민청원 6일 만에 100만명 동의

입력 2020-02-28 11:39 수정 2020-02-28 12:10
  • 미션라이프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를 해산시켜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의 동의인원이 28일 오전 100만명을 넘어섰다. 지난 22일 국민청원이 시작된 지 불과 엿새 만이다.

‘신천지 예수교 증거장막성전(이하 신천지)의 강제 해체(해산)를 청원한다’는 제목의 게시물은 이날 오전(8시15분 기준) 102만2092건의 동의를 얻어냈다.

청원자는 “신천지의 강제 해체(해산)을 청원한다”며 “이번에 발생한 신천지 대구교회발 코로나19(확진자 급증)는 신천지의 비윤리적인 교리와 불성실한 협조 태도 때문에 발생한 일”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말로는 '정부에 협조'하겠다며 선전을 하지만, 언론에서 드러난 사실에 의하면 '(질본에서 연락 오면) 예배 참석을 안했다고 말하라', '댓글조작 가담하라' 등등 코로나19 역학조사 및 방역을 방해하려는 지시를 내렸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 시민들을 우롱하고 속여가며 반헌법적인 행위를 일삼은 신천지. 이제는 해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청와대나 정부는 청원글이 20만명 이상의 동의를 받으면 한달 내에 답변하도록 돼 있다.

국내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처음 발생한 지 39일 만에 2000명을 넘어선 가운데 28일에는 대구공항 검색대에서 안내 업무를 담당했던 직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로 판정됐다. 해당 직원은 지난 16일 신천지증거장막(신천지) 집회에 참석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전국신천지피해자연대 지난 27일 이만희 신천지 총회장을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대검찰청에 고발했다.

피해자연대는 고발장을 통해 "신천지는 겉으로 자신들의 집회 장소를 모두 공개했고, 명단을 협조했다고 주장하나 거짓 실상을 알면 기대하기 어려운 것을 알 수 있다"라며 "신천지의 밀행성이 계속되는 한 코로나19의 확산은 계속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신천지 신도들은 신상 유출로 인권이 침해됐다며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을 제기하고 경찰에 고소했다.

박효진 기자 imhere@kmi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