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중국어 쓰냐” 中유학생, 호주서 인종차별 폭행에 실명 위기

국민일보

“왜 중국어 쓰냐” 中유학생, 호주서 인종차별 폭행에 실명 위기

입력 2020-02-28 14:13
Mark Holgate 페이스북 캡처

호주의 길거리에서 한 중국인이 중국어로 말했다는 이유로 현지 시민에게 폭행당하는 일이 벌어졌다. 피해 중국인은 현재 실명 위기에 놓인 것으로 전해졌다.

영국 데일리메일은 호주에서 벌어진 중국인 대상 인종차별 폭행 사건을 27일 전했다. 매체에 따르면 지난 22일 콘스탄틴이라는 이름으로 알려진 중국 국적 유학생은 중국말을 하면서 애들레이드 길거리를 걷던 중 호주인과 시비가 붙었다.

호주인은 콘스탄틴에게 “영어로 얘기하라”고 요구하며 화를 낸 뒤 주먹으로 뺨을 여러 차례 강하게 쳤다. 펜싱을 배우기 위해 호주를 찾은 유학생 콘스탄틴은 호주인의 심한 폭행으로 광대뼈가 함몰됐으며 시력을 잃을 위기에 처해있다. 치료를 위해서는 수천 달러의 재건 수술이 필요하다고 알려졌다.

현지 경찰은 24세 남성을 용의자로 지목했으며, 해당 용의자는 경찰 보석을 신청해 다음달 30일 애들레이드 법원으로 출두할 예정이다.

콘스탄틴의 펜싱 교사인 마크 홀게이트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콘스탄틴은 내가 만난 사람들 가운데 가장 좋은 사람 가운데 하나”라며 “나는 오늘 내가 호주인이라서 부끄럽고 화가 난다”고 말했다.

이어 홀게이트는 “바이러스는 인종차별 폭력을 자극하는 핑계일 뿐”이라며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한 동양인 혐오가 확산하는 것에 우려를 표했다.

그러면서 “콘스탄틴은 코로나19로 인해 가족 걱정을 하고 있었는데 자기 자신에게까지 끔찍한 일이 일어났다”며 폭력과 혐오를 중지해야 한다고 밝혔다. 일부 누리꾼들은 콘스탄틴의 치료를 위해 기부운동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송혜수 객원기자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