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문불출’ 이만희의 두번째 특별편지…“고난 이기자”

국민일보

‘두문불출’ 이만희의 두번째 특별편지…“고난 이기자”

입력 2020-02-28 14:56
이만희 신천지증거장막 총회장. 연합뉴스

이만희 신천지증거장막(신천지) 총회장이 “하나님과 예수님을 믿고 이번 고난을 이겨나가자”며 두 번째 공개 특별편지를 발표했다.

이 총회장은 신천지 홈페이지에 공개한 27일자 특별 편지에서 “대구 처소 신도들이 많은 피해를 입어 마음이 아프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총회장은 신도들에게 적극적인 협조도 당부했다. 그는 “우리는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와 극복을 위해 정부에 적극 협조해 왔다. 신천지는 정부의 시책에 적극 협력해 전 성도 명단을 제공하고 전수조사를 진행하기로 했다”며 “교육생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할 것이다. 정부 시책에 적극 협조하여 코로나19를 극복하는데 최선을 다하는 신도가 되자”고 했다.

신천지 홈페이지 캡쳐

이만희 총회장은 이날 신자들에게 비공개 특별편지를 보내 내부결속을 다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 총회장은 “지금 폭풍이 우리 안에 있는 생명의 말씀과 믿음을 빼앗으려고 모질게 불고 있다”며 “하나님과 예수님이 우리를 지키신다. 불어오는 이 폭풍을 잠재워 달라고 기도하자”고 말했다.

앞서 이 총회장은 지난 20일 신천지 신도들이 사용하는 애플리케이션으로 전송된 ‘총회장님 특별편지’라는 제목의 공지글에서 “금번 병마 사건은 신천지가 급성장됨을 마귀가 보고 이를 저지하고자 일으킨 마귀의 짓으로 안다”고 주장했다.

이 총회장은 또 이 글에서 “욥의 믿음과 시험같이 우리의 발전을 파괴하고자 하는 것이다. 이 모든 시험에서 미혹에서 이기자. 더욱더 믿음을 굳게 하자. 우리는 이길 수 있다”라며 “지금 병마로 인한 피해자는 신천지 성도들이다. 이 시험에서도 이기자. 서로서로 위해 하나님께 쉬지 않고 기도하자”고 당부했다.

하지만 이 총회장은 공개석상에 얼굴을 드러내고 있진 않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27일 MBC ‘100분 토론’에 출연해 “이 총회장이 잠적해있을 상황이 아니다. 직접 나와서 스스로 검사도 받고 국민에게 사죄해야 한다. 다른 신도들이 나와서 검사를 하게끔 해야 한다”고 했다.

박 시장은 또 “신천지 신도 2만8300명의 명단을 받았는데 확실하지도 않다. 오늘 종일 전화를 돌렸는데 1500명 정도는 아예 응답하지 않거나 (연락을) 거부하고 있다”며 “이런 사람들이 굉장히 고위험군일 가능성이 있다. 이 부분은 이만희 총회장이 책임져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준규 객원기자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