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착] 마스크 끼고 고개 숙인 文… 국회 가는 길

국민일보

[포착] 마스크 끼고 고개 숙인 文… 국회 가는 길

입력 2020-02-28 16:30 수정 2020-02-28 18:05
이하 연합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문희상 국회의장과 만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 사태를 논의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여야 4당 대표와 회동을 앞두고 문 의장과 사전 환담을 가졌다. 그는 “코로나19 사태가 종식될 때까지 정부와 국회 사이의 조금 긴밀한 비상협력체제가 구축돼서 코로나19를 조기에 종식시키고 그 피해를 조기에 복구해 하루빨리 국민이 편해지면서 경제활력을 되찾게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또 “코로나19에 대해서 전 국가적인 총력 대응이 필요한 시기”라며 “국회에서도 지속적으로 협력을 해주셔서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국회에 코로나19 특위를 설치해 주셨고 감염병 예방관리법이나 검역법 같은 ‘코로나 3법’도 통과해 주셨다”며 “추경(추가경정예산) 편성에 대해서도 각 당이 아주 적극적인 입장을 표명해주고 있다”고 강조했다.


여야 대표 회동을 언급하면서는 “초당적인 협력의 좋은 계기가 되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문 의장은 “국내외 (상황이) 녹록지 않은데 엎친 데 덮친 데로 코로나19가 닥치니까 때로는 막막하기도 하고 이게 웬일인가 생각이 되다가도 우리 민족은 위기에 강하고 대통령을 중심으로 힘을 합치면 못 이뤄낼 게 없다고 생각한다”며 “이 기회에 아주 참 적절하게 국회를 방문해 주셨다”고 답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