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초유의 전국봉쇄…확진 1만명 육박·사망 463명

국민일보

이탈리아 초유의 전국봉쇄…확진 1만명 육박·사망 463명

입력 2020-03-10 07:23 수정 2020-03-10 08:22
연합뉴스

이탈리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가 1만 명에 육박하고 있다. 거듭된 조처에도 바이러스가 잡히지 않자 이탈리아 정부가 전역에 이동제한령을 내리는 초강수를 뒀다.

이탈리아 보건당국은 9일 오후 6시 기준 코로나19 전국 누적 확진자 수가 9172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전날 대비 1797명(24.3%) 증가한 수치다. 전날 기록한 하루 최대 증가 폭인 1492명을 경신했다. 사흘 연속 1000명대 증가세다.

전 세계적으로는 중국(8만904명)에 이어 두 번째로 많다. 한국은 이날 현재 누적 확진자가 7478명으로 집계됐다. 누적 사망자는 전날 대비 97명(26.5%) 증가한 463명으로 잠정 파악됐다. 사망자 증가 폭은 며칠 만에 100명 아래로 떨어졌다. 누적 사망자 역시 중국(3123명)에 이어 세계 두 번째로 많다.

누적 확진자 수 대비 누적 사망자 수 비율을 나타내는 치명률은 5.04%로 세계보건기구(WHO)가 발표한 세계 평균 3.4%보다 크게 높은 편이다. 65세 이상 고령 인구 비중이 23%로 세계에서 일본(28.4%)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이탈리아의 특성이 반영된 것으로 현지 전문가들은 분석하고 있다. 누적 사망자의 절대다수는 63∼95세 사이의 기저질환자(지병이 있는 환자)인 것으로 파악된다.

누적 확진자에서 사망자와 완치자(724명)를 제외한 실질 확진자는 7985명이다. 이 중 63.2%인 5049명은 관련 증상으로 병원 입원 치료를 받고 있으며, 상태가 좋지 않은 733명은 중환자로 분류됐다. 나머지 2936명은 증상이 없거나 가벼워 자가 격리돼있다.

이탈리아에선 지난달 21일 첫 지역 감염 사례가 확인된 이후 하루 평균 확진자는 539명, 사망자는 27명씩 늘어나고 있다. 바이러스의 기세가 좀처럼 꺾이지 않자 이탈리아 정부는 결국 ‘전국 이동제한령’을 내렸다. 8일 새벽 롬바르디아주 전역과 에밀리아-로마냐·베네토·피에몬테·마르케 등 북부 4개 주 14개 지역을 신규 ‘레드존’으로 지정한 지 불과 하루 만이다.

주세페 콘테 총리는 9일 언론 브리핑에서 북부 지역에 대해 취한 조처는 더는 유효하지 않다면서 10일부로 전국 모든 지역에 대해 이동제한령이 발효될 것이라고 밝혔다. 콘테 총리는 그러면서 ”모든 국민은 집에 머물러 달라“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6000만 명의 이탈리아 국민은 업무·건강 등의 이유를 제외하곤 거주지역에서도 어느 곳으로도 이동할 수 없다. 이 조처는 내달 3일까지 효력을 발휘한다.

전국이 모든 문화·공공시설도 폐쇄된다. 음식점 등은 영업을 허용하되 고객 간 최소 1m 이상의 안전거리를 지켜야 한다. 이번 조처에 따라 오는 15일까지인 전국 휴교령도 자연스럽게 내달 3일까지로 연장됐다. 콘테 총리는 아울러 프로축구리그 세리에A를 비롯한 모든 스포츠 경기를 중단시켰다. 코로나19 확산으로 대부분의 스포츠 경기가 중단된 가운데 세리에A는 무관중으로 리그가 지속됐는데 이마저 금지하겠다는 것이다. 이날 이탈리아 주식시장은 코로나19의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우려에 국제유가 급락세의 악재가 더해져 11.17% 폭락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