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덤 시즌2, 피의 전쟁에 뛰어든 박병은·김태훈

국민일보

킹덤 시즌2, 피의 전쟁에 뛰어든 박병은·김태훈

입력 2020-03-10 09:45 수정 2020-03-10 09:52

죽은 자들이 살아나 생지옥이 된 위기의 조선, 왕권을 탐하는 조씨 일가의 탐욕과 누구도 믿을 수 없게 되어버린 왕세자 창의 피의 사투를 그린 미스터리 스릴러 <킹덤> 시즌2에 새롭게 등장하게 될 박병은, 김태훈의 캐릭터 스틸이 공개됐다.

영화 ‘암살’부터 드라마 ‘이번 생은 처음이라’까지 선과 악의 경계를 넘나들며 다양한 캐릭터를 선보여온 박병은이 한양에서 벌어진 살인사건을 파헤치는 어영대장 민치록으로 ‘킹덤’ 시즌2에 합류했다.

어영대장 민치록은 한양에서 연속적으로 발생하는 임산부 살인사건의 단초가 중전의 사가인 내선재와 닿아있다는 것을 알게 되자 위험을 무릅쓰고 집요하게 파헤치는 인물이다. 그의 집요함이 궁으로 향하는 이창 일행에게 어떤 영향을 미칠지 궁금해진다.

차분하고 묵직한 분위기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페르소나’부터 최근 드라마 ‘시크릿 부티크’까지 넘치는 매력을 발산해온 김태훈은 원리 원칙에 따라 해원 조씨에게 충성을 다하는 훈련대장 이강윤을 맡았다.

훈련대장 이강윤은 반역자로 몰린 이창을 저지하기 위해 조학주의 명에 따라 군을 이끌고 문경새재로 내려간다.


민치록과 이강윤은 가장 높은 곳에서 벌어지는 왕세자와 조학주의 대립, 가장 낮은 곳에서 생사역의 위협을 직접 마주하는 백성들의 고통 사이에서 중간 계층의 고뇌와 선택을 탄탄한 연기 내공으로 그려낸다.

두 인물이 본인의 신념을 따라 걷는 각자의 여정 ‘킹덤’ 시즌2는 오는 3월 13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사진,영상제공=넷플릭스

박봉규 sona71@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