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왱] 이런 버스정류장 이름은 어떻게 정해진 걸까?(영상)

국민일보

[왱] 이런 버스정류장 이름은 어떻게 정해진 걸까?(영상)

입력 2020-03-11 17:47

경기도 포천시에 있는 이곳은 ‘욕쟁이할머니’ 정류장. 강원도 태백시에 있는 이곳은 ‘권춘섭 집 앞’ 정류장이다. 권춘섭씨가 얼마나 유명한 분이길래 버스 정류장 이름으로 다 정했을까? 욕쟁이 할머니는 대체 욕을 얼마나 찰지게 하시길래 버스 정류장 이름으로까지 남았을까? 버스정류장 이름은 보통 유명한 건물이나 장소 이름을 따서 정해지는 줄 알았는데, 가끔 이상한 버스정류장 이름이 눈에 띄곤 한다. 지하철역 이름은 가끔 광고비를 받고 팔기도 한다던데, 혹시 권춘섭씨도 광고비를 내고 자기 이름을 버스 정류장 이름으로 만든 걸까? 이런 독특한 버스 정류장 이름은 어떻게 정해진 건지 궁금하다는 의뢰가 들어와 취재했다.


▲ 영상으로 보기!

뉴스 소비자를 넘어 제작자로
의뢰하세요 취재합니다
유튜브에서 ‘취재대행소 왱’을 검색하세요


김지애 기자, 제작=조은서 amor@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