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주니까 저만큼 커버쳤다” 시청자들 이유있는 호평

국민일보

“김성주니까 저만큼 커버쳤다” 시청자들 이유있는 호평

입력 2020-03-13 14:48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미스터트롯 방송분 캡처

‘미스터트롯’이 생방송에서 서버문제로 최종 우승자 발표를 보류한 가운데 MC 김성주의 임기응변에 호평이 이어졌다.

12일 방영된 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이하 ‘미스터트롯’) 결승전에는 TOP7 장민호, 김희재, 김호중, 정동원, 영탁, 이찬원, 임영웅이 ‘영예의 진’ 자리를 놓고 마지막 경쟁을 벌였다. 이날 총점은 4000으로 마스터 점수 50%, 온라인 대국민 응원 투표 20%, 실시간 국민 투표 30%로 구성됐다.

이날 김성주는 우승자 발표 시간이 다가오자 “이번 ‘미스터트롯’ 우승자는? 60초 후에 공개하겠습니다”라며 긴장감 넘치는 특유의 진행을 이어갔다. 하지만 광고가 끝난 후에도 집계 결과는 나오지 않았다. 실시간으로 진행된 대국민 문자투표수가 773만1781콜을 기록해 서버의 속도가 급격히 느려졌기 때문이었다.

시간이 지나도 결과 발표가 나오지 않자 김성주는 당황한 표정을 지었다. 자칫하면 생방송 도중 방송사고가 일어날 수 있는 상황이었다.

상황 설명을 하며 시간을 벌던 김성주는 “저는 여기서 뭘 해야 할까요”라며 농담을 던졌다. 이어 “그러면 출연자들의 소감을 잠시 들어보겠습니다”라며 7명의 출연진과 즉석 인터뷰를 시도했다. 하지만 인터뷰를 마친 후에도 결과가 계속 지연되자 “저 좀 살려주세요”라는 말로 웃음을 자아냈다.

미스터트롯 방송분 캡처

미스터트롯 방송분 캡처

이후 제작진으로부터 큐시트를 전해 받은 김성주는 또 한번 동공이 흔들렸다. 김성주는 “서버 문제로 실시간 문자 투표를 집계하는 데 새벽 내내 소요된다. 투명하고 정확한 채점을 위해 시간이 걸리더라도 모든 투표 결과가 확인이 될 때까지 최종결과 발표를 보류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결과는 일주일 뒤인 19일 밤 10시 특집 ‘미스터트롯의 맛’ 토크 콘서트에서 발표드리겠다. 잠정적으로 이렇게 결정했다. 양해 부탁드린다”고 거듭 당부했다.

김성주는 다시 한번 제작진을 대신해 “지금 1∼7위까지 표차가 접전이고 박빙이라 대충 비율이 이렇다고 발표하기엔 여러분의 기대가 너무 크고 오해의 소지가 있을 수도 있다. 소중한 표를 반드시 모두 반영해서 더 정확하고 공정하게 발표하겠다. 함께해주신 출연진들과 시청자분들께 죄송한 마음을 전한다”며 생방송을 마무리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방송 이후에 김성주에 대한 호평이 이어졌다. 시청자들은 “김성주가 MC 잘봄. 이건 방송사고 수준인데 수습하는게 대단” “김성주니까 저만큼 커버친듯요” “ㅎㅎㅎ진땀났던게 보여요~” “이런 상황도 포장하면서 프로그램을 이끄는 MC 김성주에게 미스터트롯 진을 줍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생방송 도중 갑작스럽게 이어진 방송 사고에도 임기응변을 발휘하며 잘 대처했다는 반응이었다.

이날 생방송을 통해 공개된 1차, 2차 경연의 마스터 점수와 대국민 응원투표 점수를 합산한 중간순위에서는 이찬원이 1위를 달렸다. 2위는 17점 차이로 임영웅, 3위는 영탁, 4위는 정동원, 5위는 김호중, 5위는 김희재, 7위는 장민호가 기록 중이었다.

한편 TV조선은 ‘미스터트롯’ 결과 발표 지연에 논란이 증폭되자 “‘미스터트롯’ 우승자를 14일 오후 7시 뉴스가 끝난 후(오후 7시55분 예정) 바로 특별 생방송을 편성해 최종 발표하는 것으로 결정했다”며 “긴 시간 결과 발표를 기다린 시청자들을 위해 제작진이 가용할 수 있는 모든 행정력을 동원했다. 예상 시일보다 빠르게 복구를 끝마쳤다”고 13일 발표했다.

김지은 객원기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