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던올림픽 보건 책임자 “도쿄올림픽 꼭 연기해야”

국민일보

런던올림픽 보건 책임자 “도쿄올림픽 꼭 연기해야”

입력 2020-03-24 09:35
연합

2012년 런던올림픽 당시 보건·위생을 책임졌던 로런스 워터먼이 2020년 도쿄올림픽을 반드시 연기해야 한다고 밝혔다.

24일(한국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로런스 워터먼은 성명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올림픽이 안전하게 치러질 수 없는 상황이라며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도쿄올림픽을 연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워터먼은 “공중의 안전과 건강을 올림픽 연기에 따른 비용보다 먼저 생각해야 한다”며 “런던올림픽은 어떠한 질병 사망자가 발생하지 않은 역사상 첫 올림픽으로, 우리는 올림픽의 보건 기준을 세웠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경기장에서 많은 관중이 모인다면 감염 확산을 막기 힘들다며 단순히 2m 이상 사회적 거리를 유지하는 수준으론 위험하다고 설명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