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전체 선거판 위중합니다”…이석연 문자에 답없는 황교안

국민일보

[단독] “전체 선거판 위중합니다”…이석연 문자에 답없는 황교안

이석연 “황 대표 전화 한통 없어 김무성 호남 출마 불발”

입력 2020-03-24 20:00
이석연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장 직무대행이 24일 국회에서 열린 공관위 회의를 주재하고 있는 모습. 뉴시스

‘황 대표님, 김무성 의원의 광주 출마는 당과 대표님에게 명분과 실리에서 모두 도움이 됩니다. 출마를 요구하는 전화 한통 부탁드립니다. 기다리고 있습니다. 전체 선거판이 위중합니다. 모두 같이 가야 할 때입니다.’

이석연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장 직무대행이 최근 황교안 통합당 대표에게 김무성 전 새누리당(통합당 전신) 대표의 호남 출마 요구를 요청하며 보낸 문자메시지다. 황 대표는 이 문자메시지에 답장을 하지 않았다고 한다.

이 직무대행은 24일 공관위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내일이라도 (황 대표의 출마 요청이) 이뤄지면 김 전 대표 공천을 확정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제가 김 전 대표를 영입해서 광주 북을에 공천하려고 지난 21일부터 애를 썼는데 격식 문제로 무산된 게 안타깝다”고 말했다.

4·15 총선에서 김 전 대표의 호남 출마가 불발된 이유는 황 대표와 김 전 대표 사이의 격식 문제 때문이었다는 것이다. 통합당 공관위가 당대표 출신인 데다 호남과 인연이 있는 김 전 대표를 광주에 출마시키려 했지만 뜻밖의 암초를 만난 셈이다.

이 직무대행은 “김 전 대표 측은 황 대표가 직접 전화해서 광주 출마를 요청해주길 바랐는데 이뤄지지 않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김 전 대표가 저하고는 오늘 오후에 공천 면접을 보기로 했었다”며 “김 전 대표 측도 광주에 내려가서 뛸 준비를 하고 있었던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직무대행은 “박완수 사무총장이 전하기로는 최고위원들도 김 전 대표의 광주 출마에 대해 긍정적인 분위기였다”며 “호남에서 보수가 종말을 고하는 상황이라고 하는 분도 있는데 김 전 대표가 호남에서 뛰면 당이 하나 되고 선거에 도움도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부산 중·영도 지역구를 둔 김 전 대표 부친은 전남방직 창업주인 고(故) 김용주 전 회장이다. 전남방직이 광주 북갑 지역에 있다. 호남 출마자를 찾기 어려운 통합당에서 그의 호남 출마를 주장하는 목소리가 끊이지 않았던 이유다. 김 전 대표는 불출마를 선언했지만, 당의 결정만 이뤄지면 호남에 출마하겠다고 의사를 밝힌 바 있다.
김무성 전 새누리당(미래통합당 전신) 대표. 뉴시스

이날 공관위는 호남 4개 지역 공천 결과를 발표했다. 전북 군산에 이근열 국제써밋마약치유센터 부회장을, 완주·진안·무주·장수에 김창도 전 한국유권자총연맹 사무총장을, 전남 여수을에 이중효 효창산업 대표이사를, 여수갑에 심정우 전 호남대 교수를 공천했다. 통합당이 후보를 낸 호남 지역구는 28곳 중 12곳에 불과하다.

공관위는 또 최고위에서 재의 요청이 들어온 부산 금정과 의결을 보류한 경북 경주, 경남 사천·남해·하동은 원안을 유지키로 했다. 후보자 측으로부터 이의 신청이 들어온 67개 지역구도 그대로 유지하기로 했다.

인천 연수을에선 민경욱 의원이 경선에서 민현주 전 의원을 이기고 본선행 티켓을 확보했다. 민 의원은 55.8%를 얻어 민현주 전 의원(49.2%·여성가산점 5% 포함)을 제쳤다. 홍석준 전 대구시 경제국장은 대구 달서갑에서 이두아 전 의원을 누르고 공천장을 받았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