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펜 삼키고 화장실 벽에… 조주빈 ‘정수리 상처’ 이유(영상)

국민일보

볼펜 삼키고 화장실 벽에… 조주빈 ‘정수리 상처’ 이유(영상)

입력 2020-03-25 11:00 수정 2020-03-25 15:37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기 전 취재진 질문을 듣고 있다. 이하 연합뉴스

텔레그램 ‘박사방’ 주범 조주빈(25)이 25일 얼굴을 드러낸 채 포토라인에 서면서 그의 ‘목깁스’와 ‘정수리 반창고’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서울 종로경찰서 유치장에 입감됐던 조주빈은 이날 오전 8시쯤 경찰서를 나서며 대중 앞에 섰다. 평범한 옷차림에 떡진 머리, 어두운 표정을 한 그는 “손석희 (JTBC) 사장, 윤장현 (전 광주광역시) 시장, 김웅 기자를 비롯해 저에게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께 사죄드린다. 멈출 수 없었던 악마의 삶을 멈추게 해줘서 고맙다”는 준비된 발언을 했다.

이후 ‘혐의를 인정하느냐’ ‘피해자에게 하고 싶은 말 없느냐’ ‘어린 피해자들이 많은데 죄책감은 없었느냐’ 등의 취재진 질문에는 답하지 않고 호송차에 올랐다.

이 과정에서 대중의 눈길을 끈 건 조주빈이 목에 착용한 깁스와 정수리 부근에 붙인 반창고다. 그의 모습이 실시간 생중계된 후 온라인상에서는 분분한 의견이 이어지기도 했다.



일부는 조주빈이 착용한 목깁스가 부상에 의한 게 아니라는 의견을 내놨다. 국민적 공분이 거센 사건인 만큼 포토라인에 선 피의자가 고개를 숙일 수 없도록 한 조치라는 것이다. 실제로 이날 조주빈은 목깁스로 인해 호송 과정 내내 고개를 빳빳하게 들어야 했고, 얼굴 전부가 노출됐다. 그러나 이에 대한 경찰의 공식적인 설명은 없었다.



조주빈이 정수리 근처에 붙인 반창고는 자해 상처 때문으로 추정된다. 그는 지난 16일 경찰에 붙잡힌 직후 “나는 박사가 아닌, 박사와 관련된 일반 사용자일 뿐”이라고 주장하며 자해 소동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 종로경찰서로 넘어간 뒤에도 볼펜을 삼키는가 하면 화장실 벽에 머리를 찧는 등의 자해를 했다고 전해진다.

앞서 조주빈은 2018년 대학 졸업 후 무직 상태로 지내다 텔레그램 내에서의 범행을 시작했다. 총기나 마약을 판매한다는 허위광고로 돈을 가로채는 사기 행각을 벌이다가, 지난해 8~9월부터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을 협박해 촬영한 성착취 영상을 공유하는 ‘박사방’을 운영했다. 검거 직후 자신이 ‘박사’라는 사실을 부인하다가 조사 과정에서 시인했다.




문지연 기자, 영상=최민석 기자 jymoon@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