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울음소리보다 곡소리”…3개월 연속 인구 자연감소

국민일보

“아기울음소리보다 곡소리”…3개월 연속 인구 자연감소

입력 2020-03-25 14:46
게티이미지뱅크

사상 처음으로 사망자 수가 출생아 수를 뛰어넘은 흐름이 3개월 연속 이어지며 인구 절벽이 현실화 되고 있다.

25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0년 1월 인구동향’에 따르면 올 1월 출생아 수는 2만6818명으로 전년 동기대비 11.6%나 감소했다. 같은 기간 사망자 수는 2만8471명으로 4.0% 증가했다. 1653명의 인구가 자연 감소한 것이다.

통계청 자료 캡처

1983년 출생아와 사망자 집계가 동시에 이뤄진 이후 인구 자연감소가 석 달이나 연속 진행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출생아 수는 지난 2015년 12월 이후 50개월째 감소세가 지속되고 있다.

통계청 자료 캡처

또 전국 모든 시·도에서 출생아 수가 감소했다. 출생아 수는 서울이 10%가 줄었고 인천은 21%나 급감했다. 이어 경북은 18.4%, 강원은 16.0%, 전남은 14.2%의 감소 폭을 보였다. 사망자 수는 부산, 대구 등 6개 시·도는 감소했지만 서울, 인천 등 11개 지역은 증가했다.

혼인 건수 역시 전국에서 감소했다. 서울은 4.7%, 부산은 13.5%, 대구 14.3% 등 감소했다. 사망자 수는 증가하지만 혼인과 출산이 동반 감소세가 지속되면서 인구절벽이 현실화되고 있다.

이혼 건수는 8832건으로 8.9%가 감소했다. 대전, 경북은 이혼이 증가한 반면 서울, 부산, 대구 등 15곳은 감소했다.

김진 통계청 인구동향과장은 연합뉴스에 “올해는 사상 처음으로 출생·사망을 기준으로 연간 자연감소가 나타날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다만 외국에서 유입되는 인구가 있기 때문에 총인구가 줄어드는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김유진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