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위공직자 재산, 1년새 8600만원↑…문 대통령, 19억4000만원

국민일보

고위공직자 재산, 1년새 8600만원↑…문 대통령, 19억4000만원

국무위원은 최기영 과기장관이 107억으로 최대

입력 2020-03-26 00:00
1급 이상 고위공직자들의 재산이 지난해 평균 8600만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문재인 대통령은 19억4927만원으로 전년에 비해 6673만원 줄었다. 국무위원 중에서는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이 107억6348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26일 0시 관보를 통해 재산공개대상자 1865명에 대한 정기 재산변동사항 신고내역을 공개했다. 재산공개대상자는 행정부 소속 정무직, 고위공무원단 가등급, 국립대학총장, 공직유관단체장, 광역‧기초 지방자치단체장, 광역의회의원, 시·도 교육감 등이다. 국회, 대법원, 헌법재판소,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소속 재산공개대상자와 기초자치단체 의회의원 등은 각 관할 공직자윤리위원회에서 별도로 공개한다.

재산등록의무자는 매년 1월 1일부터 12월 31일까지의 재산변동사항을 다음해 2월 말일까지 신고해야 하며, 공직자윤리위원회는 신고내역을 신고기간 만료 후 1개월 이내에 공개해야 한다. 재산공개 내역은 26일 0시 이후 대한민국 전자관보 사이트(gwanbo.mois.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올해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 관할 재산공개대상자의 신고재산 평균은 13억300만원으로 집계됐다. 재산총액을 기준으로 보면 재산공개대상자의 55.9%(1042명)가 10억원 미만의 재산을 보유하고 있다고 신고했다. 소유자별로 보면 본인 6억 6300만원(50.9%), 배우자 5억 1600만원(39.6%), 직계존‧비속이 1억 2400만원(9.5%)의 재산을 보유하고 있었다.

재산공개대상자의 신고재산 평균은 동일한 재산공개대상자가 종전에 신고한 재산 평균(12억1700만원)에 비해 약 8600만원이 증가했다. 재산공개대상자 가운데 77.5%인 1446명은 종전 신고 때보다 재산이 증가했고 22.5%인 419명은 감소했다.

재산 변동 사유로는 토지의 개별공시지가 및 공동주택・단독주택 공시가격 상승 등에 따른 가액 변동으로 인한 재산증가가 4400만원(51.2%)이었고 급여 저축이나 상속, 수증(受贈) 등으로 인한 순재산 증가 폭은 4200만원(48.8%)이었다.

문 대통령은 전년 20억 1601만원에서 6673만원 줄어든 19억4927만원을 신고했다.

최기영 장관은 5733만원 늘어난 107억6348만원으로, 국무위원 중 가장 재산이 많았고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80억6050만원),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53억1473만원)이 뒤를 이었다. 반면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2억6420만원으로 가장 적은 재산을 신고했다.

시·도지사 중에서는 오거돈 부산시장이 64억4775만원으로 가장 많았고, 박원순 서울시장이 -6억9091만원으로 가장 적었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오는 6월 말까지 이번에 공개한 모든 공직자의 재산변동 사항에 대해 심사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등록재산을 거짓으로 기재하였거나 중대한 과실로 재산을 누락 또는 잘못 기재, 직무상 알게 된 비밀을 이용해 재산상 이익을 취득한 경우 경고 및 시정조치, 과태료 부과, 해임・징계의결 요청 등의 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김재중 선임기자 jjkim@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