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코로나19 극복, 민생·경제대책본부 운영

국민일보

경남도 코로나19 극복, 민생·경제대책본부 운영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대상 직접대출 시행...

입력 2020-03-26 14:39

경남도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민생 경제를 적극적이고 선제적으로 대응하고자 ‘민생·경제 대책본부’를 구성, 운영에 들어간다.

문승욱 경남도 경제부지사는 26일 기자회견을 하고 경제상황대응반을 도지사를 본부장으로 하는 ‘민생·경제대책본부’로 격상시켰다고 밝혔다. 앞서 도는 지난 1월부터 경제상황대응반을 운영해 왔다.

민생·경제대책본부는 코로나19 여파로 소상공인, 중소기업 등 취약 부문에 발생하는 피해를 파악해 선제 대응하고 폭넓고 광범위한 민생·경제 지원 체계를 마련하게 된다.

우선 민생 전반과 산업 전 분야를 다각적으로 점검하고 종합적인 대응 방안을 강구한다.

소상공인과 제조·수출 중소기업을 중심으로 진행하던 기존 점검을 제조업 전반으로 확대하고 문화·관광, 농·수·축산, 건설·교통 등 산업 전 분야로 확대한다. 여기에 여성·아동·청년 등 사회·복지 상황도 함께 모니터링하기로 했다.

대책본부는 다음 달 1일 첫 회의를 열고 피해 분야의 대응 방안을 먼저 논의할 예정이다. 대책 회의는 앞으로 주기적으로 개최해 추진 상황을 점검하고, 제도 개선 사항은 정부에 건의해 경남의 민생 경제를 전방위적으로 챙겨나간다는 계획이다.

대책본부는 또 코로나19로 인해 사회 전반에 미칠 수 있는 영향을 체계적으로 분석하기 위해 전문가 그룹도 구성해 가동한다.

코로나19 이후 경제·사회 모든 분야에서 큰 변화가 예상된다는 전문가 의견에 따라 대책본부는 분야별 전문가를 위촉해 예상되는 변화와 정책 수요를 파악하고, 그에 따른 대안 마련도 하겠다는 방침이다. 도정자문위원회와 경제혁신추진위원회 등도 위촉된 전문가들과 함께 머리를 맞댄다.

지원 정책을 도민들이 쉽게 접할 수 있도록 통합상담지원센터를 운영한다. 정부와 도·시군에서 다양한 정책이 발표되고 있지만, 도민들이 이를 이해하거나 활용하기가 어려워 혼란스러운 부분이 많다는 지적에 따른 조치다. 센터는 다음 달 초 운영을 목표로, 준비에 들어간다.

문승욱 경제부지사는 “도 민생·경제대책본부는 경제의 조속한 안정을 위해 정부의 100조원 이상의 비상 금융 조치가 적기에 도움이 되는지 살펴보고, 부족한 부분에 선제적인 대책을 추가로 펼칠 계획”이라고 밝혔다.

창원=이영재 기자 yj3119@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