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왕형 재난기본소득’ 5만원 지급한다

국민일보

‘의왕형 재난기본소득’ 5만원 지급한다

입력 2020-03-26 18:57

경기도 의왕시가 경기도에 발맞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피해극복을 위해 의왕시민 모두에게 1인당 5만원의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김상돈 시장은 26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최근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지역경제 위기를 극복함은 물론 시민의 실질적인 생활지원을 위해 의왕시도 적극 동참하기로 했다”면서 “이번 의왕형 재난기본소득 지원이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시민들의 생계안정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시는 재난기본소득으로 지원하는 데 대해서는 지급 대상자 선별에 드는 불필요한 시간과 행정력 낭비를 줄이기 위해서라고 설명했다.

이로써 의왕시민은 경기도 지원액 10만원에 의왕시 지원액 5만원을 더해 1인당 총 15만원(4인 가족 기준 60만원)의 긴급생활비를 지급받게 된다.

시는 주민등록 기준일은 경기도와 동일하게 정할 예정으로 경기도 재난기본소득과 함께 지급하는 방안을 강구 중에 있다고 했다.

경기도와 마찬가지로 3개월 간 한시적으로 사용해야 하는 지역화폐(의왕사랑 상품권)로 지급된다.

소요예산 82억원은 의왕시 재난관리기금 등 가용예산을 최대한 활용하여 마련할 계획이다.

김 시장은 “중앙정부와 경기도 그리고 의왕시의 긴급재정지원에도 불구하고 사각지대에 놓인 시민들이 발생되는 일이 없도록 촘촘한 관리를 하겠다”며 “코로나19로부터 시민들의 건강과 생명 그리고 재산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의왕=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