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디’ 박진성 “최엘림 전체적으로 좋았다”

국민일보

‘테디’ 박진성 “최엘림 전체적으로 좋았다”

입력 2020-03-26 21:00 수정 2020-03-26 21:20
라이엇 게임즈 제공

‘테디’ 박진성이 ‘엘림’ 최엘림의 출전을 두고 “전체적으로 좋았다”고 칭찬했다. 박진성은 “오늘 온라인경기 하면서 퍼즈 시간이 굉장히 길어져서 다들 고통받으셨을 것 같은데, 끝까지 경기 봐주셔서 감사하다. 다음에도 2대0으로 이길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T1은 26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0 우리은행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정규 시즌 2라운드 경기에서 APK를 2대 0으로 완파했다. 이로써 8승2패 세트득실 +11이 된 T1은 2위 자리를 굳건히 지켰다. 반면 APK는 2승8패 -10으로 하위권을 유지했다.

다음은 경기 후 국민일보와 전화통화한 박진성과 일문일답이다.

-오늘 경기를 마친 소감은
“퍼즈때문에 너무 길어졌다. 경기를 2대 0으로 끝내서 그나마 괜찮은 것 같다. 신인 선수들에겐 경험이 됐다고 생각한다.”

-1세트는 깔끔하게 이겼으나 2세트에선 초반 불리하게 출발하면서 불안했다
“이렐리아가 점화를 들고 미드 가는척 하면서 탑을 갔다. 사일러스가 이렐리아에게 힘든데, 이후 정글을 부른 2대2 싸움을 지면서 더 힘들어진 것 같다. 우리가 후반픽인 것도 영향이 있었다.”

-온라인 경기를 임한 소감은?
“대회장 가서 하는 것보다 확실히 마음가짐 같은 게 다르다. 아쉽긴 한데, 최대한 대회처럼 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오늘 ‘엘림’의 경기력은 어땠나
“전체적으로 좋았다. 안 잘리고 콜도 열심히 해줬다. 모든 면에서 잘했던 것 같다.”

-T1 신인 선수들이 잇달아 나오고 있다. ‘구마유시’가 솔랭에서 좋은 모습 보여주고 있는데
“감독님이 스크림에서 경기를 보고 판단하신다. ‘구마유시’ 선수도 충분히 잘할 수 있어서 나올 수 있다고 생각한다.”

-패치 후 경기 양상에 대해 평가한다면
“타워 채굴 골드가 많아졌다. 상체쪽으로 전령 싸움이 중요해졌다. 상체 게임이 좀 더 되지 않았나 싶다. 160원이 굉장히 크다. 골드 차이가 엄청 많이 나더라. 오브젝트 위주가 됐다.

-바텀에는 어떤 영향이 있을까
“바텀은 원래 초반에 좀 묻혀가는 느낌이 있었는데, 더 묻어가는 느낌이 든다. 한타 잘하는 쪽, 그리고 그렇게 픽하는 팀이 많이 유리한 것 같다.”

-하고 싶은 얘기가 있는지.
“오늘 온라인경기 하면서 퍼즈 시간이 굉장히 길어져서 다들 고통받으셨을 것 같은데, 끝까지 경기 봐주셔서 감사하다. 다음에도 2대0으로 이길 수 있도록 하겠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