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경 폐쇄는 과잉 조치라던 중국, 28일부터 외국인 입국 금지

국민일보

국경 폐쇄는 과잉 조치라던 중국, 28일부터 외국인 입국 금지

입력 2020-03-27 07:57
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코로나19’ 발병 초기에 중국인 입국 제한은 과잉 조치라며 크게 반발했던 중국이 외국인을 통해 코로나19가 확산되자 역유입을 막기 위해 오는 28일부터 외국인의 입국을 전면 금지하기로 했다.

중국 외교부와 이민관리국은 26일 오후 11시30분 홈페이지를 통해 코로나19 감염증이 전 세계적으로 빠르게 확산해 3월28일 0시부터 비자와 거주허가를 가진 외국인의 중국 입국을 일시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다른 국가로 출국하는 외국 환승객에 대해서도 중국 도시별도 24~144시간 무비자 체류를 허용하던 제도도 중단된다고 외교부는 부연했다.

다만 외교부는 “외교관들은 이러한 입국 금지에서 제외되면 경제나 무역, 과학, 기술 활동을 위해 필요한 경우나 긴급한 인도주의적 필요를 이유로 중국에 오는 외국인은 여전히 비자를 신청할 수 있다”며 “중국은 전 세계 코로나19 발명 상황과 다른 나라들의 관행을 고려할 때 이는 어쩔 수 없는 임시조치”라고 덧붙였다.

중국 외교부는 경제무역, 과학기술, 기타 인도주의적 사유 등으로 반드시 중국에 방문해야 하는 사람에 대해서는 각국 대사관에 새 비자를 신청하라고 공지했다. 외교부의 이런 조치는 외국인의 입국을 사실상 전면 금지한 것이다.

이런 조치엔 최근 중국에서 코로나19 국내 발병보다 해외 역유입 환자가 뚜렷한 증가세를 보였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중국의 코로나19 환자 역유입 사례는 지난 15일~18일에만 해도 10명대였으나 19일 이후엔 3~40명으로 폭증했다.

그러나 전세계 네티즌들은 중국의 외국인 입국 금지는 이중적 행태라고 지적했다. 그동안 중국 정부는 코로나가 자국 내에서 확산되자 미국 등 일부 국가가 중국인 입국을 막자 “과잉 조치”라고 강하게 반발해왔기 때문이다.

발병 초기인 지난달 까지만 해도 미국을 비롯한 각국에서 중국인과 후베이성 체류 외국인에 대한 입국 금지 초저에 들어가자 “전 세계 대중을 공포에 몰아넣는 선동을 중단하라”며 “WHO는 교역·여행 제한은 반대한다고 권고했다”고 비판했었다. 세계보건기구도 지난달 우한 폐렴으로 불리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공식 명칭을 ‘코비드(COVID)-19'로 명명하기도 했다. WHO는 지난 2015년부터 질병명에 특정 장소나 사람을 지칭하는 표현을 쓸 때 차별이나 혐오를 조장할 수 있다는 이유로 못쓰게 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