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루 고립 한국인 198명 전세기 탑승…“모두 증상 없어”

국민일보

페루 고립 한국인 198명 전세기 탑승…“모두 증상 없어”

입력 2020-03-27 10:03
페루 정부의 국경 폐쇄로 발이 묶였던 여행객과 봉사단원 등 한국인 198명의 귀국 위한 전세기. 사진=주페루 한국대사관 제공, 연합뉴스

페루 정부의 국경 폐쇄로 발이 묶였던 한국인 198명이 한국 정부가 마련한 임시 항공편으로 귀국길에 올랐다. 이들은 모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증상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26일(현지시간) 주 페루 한국대사관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수도 리마의 군 공항에서 한국인들을 태운 아에로멕시코 항공기가 이륙했다. 이 항공기는 한국시간으로 28일 오전 6시20분 인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페루 정부는 지난 15일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전 국민에 자가격리 명령을 내렸다. 17일부터 국경이 폐쇄돼 입·출국도 모두 막혔다. 페루 곳곳에 있던 한국인 여행객들과 코이카(KOICA) 봉사단원들은 그대로 고립됐다.

이에 따라 외교부와 현지 대사관과 코이카, 코트라(KOTRA)가 협력해 현지 정부로부터 한국인들의 이동과 출국, 전세기 이착륙 허가를 받아냈다. 또 한국-멕시코 노선을 운영하는 멕시코 항공사와 협상해 임시 항공편을 마련했다. 1인당 300만원 중반대인 항공기 비용은 개인이 부담했다.

페루 정부는 이날 전 국민 격리 기간을 내달 12일까지로 13일 더 연장한다고 밝혔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