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요양병원서 음주 60대 환자, 흉기로 환자 찔러 2명 사상

국민일보

전주 요양병원서 음주 60대 환자, 흉기로 환자 찔러 2명 사상

입력 2020-03-27 11:24 수정 2020-03-27 12:06
전북 전주의 한 요양병원에 입원 중인 60대가 흉기를 휘둘러 환자 1명을 숨지게 하고 다른 1명에게 중상을 입힌 뒤 출동한 경찰에 체포됐다.

전주덕진경찰서는 흉기를 휘둘러 2명의 사상자를 낸 혐의(살인)로 A씨(62)를 현행범으로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4시쯤 앞 병실에 입원한 B씨(46)의 목을 흉기로 찌른 뒤 복도에서 마주친 입원 환자 C씨의 옆구리도 흉기로 찔렀다.

B씨와 C씨는 곧바로 구급차를 이용해 다른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B씨는 치료 도중 숨졌다. C씨도 현재 위중한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술을 마시고 병실에 들어온 뒤 "잠자는데 조용히 하라"는 다른 환자들의 말을 듣고 흉기를 휘두른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한 뒤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전주=김용권 기자 ygkim@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