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배우 마크 블럼, 코로나19로 사망…마돈나 “비극이다”

국민일보

美 배우 마크 블럼, 코로나19로 사망…마돈나 “비극이다”

입력 2020-03-27 14:10
배우 마크 블럼. 미국배우방송인노동조합 SNS 캡처

미국 할리우드 배우 마크 블럼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합병증으로 세상을 떠났다. 향년 70세.

미국 CNN과 NBC 등 미국 언론은 26일(현지시간) 블럼 지인들을 인용해 블럼이 코로나19 관련 합병증으로 숨졌다고 보도했다. 미국배우방송인노동조합의 부회장 레베카 데이먼도 이날 공식 SNS를 통해 “우리의 친구이자 전 이사회 멤버인 마크 블럼이 코로나19 합병증으로 세상을 떠났다”고 알렸다.

뉴욕 비영리 브로드웨이 극장 플레이라이트 호라이즌 극장 그룹 측도 공식 SNS에 “사랑과 무거운 마음으로 마크 블럼을 애도한다. 그는 우리의 오랜 친구였고, 완벽한 예술가였다. 싶을 것이다”는 애도의 글을 남겼다.

마돈나와 함께 영화에 출연한 생전 마크 블럼의 모습. 마돈나 인스타그램 캡처

블럼과 1985년에 영화 ‘마돈나의 수잔을 찾아서’에 함께 출연했던 미국 팝스타 마돈나는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뛰어난 인간이자 동료 배우, 친구였던 블럼이 코로나 바이러스로 쓰러졌다는 소식을 들었다”며 “정말 비극이고, 나의 마음이 그와 그의 가족에게 전해지길 바란다”고 전했다.

마크 블럼은 뉴저지 출신으로 1970년대부터 연기를 시작했다. 가장 최근 출연한 작품은 지난해 9월 오프 브로드웨이 연극 ‘펀 힐’로 알려졌다. 그는 영화 ‘마돈나의 수잔을 찾아서’, ‘크로커다일 던디’ TV 시리즈 등에도 출연했다.

김유진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