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아가 “ㄴr는 ㄱr끔 눈물을 흘린ㄷr” 말한 이유

국민일보

김민아가 “ㄴr는 ㄱr끔 눈물을 흘린ㄷr” 말한 이유

입력 2020-03-27 15:15
김민아 인스타그램 캡처

방송인 김민아가 JTBC 기상 캐스터 업무를 공식적으로 종료했다.

김민아는 27일 오후 인스타그램에 다수의 사진과 함께 짧은 글을 올렸다.

그는 “ㄴr는 ㄱr끔 눈물을 흘린ㄷr...☆”라며 운을 뗐다. 그러면서 “안녕하세요. (전)기상코스터 김민아입니다. 오늘 저는 마지막 날씨 방송을 마쳤습니다. 몇 주 전 결정된 뉴스 개편과 날씨 코너 폐지로 인해 아쉽지만 작별해야만 하네요. 51개월간의 대장정을 함께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저는 계속 열심히 뛰겠습니다”라는 소감을 남겼다.

김민아 인스타그램 캡처

김민아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 속에서 머리를 짧게 자른 김민아는 빨갛게 눈이 충혈된 상태였다. 휴지로 흐르는 눈물을 닦기도 했다. JTBC ‘아침&’ 제작진은 전광판에 송별 메시지를 띄워 조그마한 송별회를 열었다. 전광판에는 “김민아 기상캐스터♡♡♡ 꿈과 희망으로 빛나는 별이 되어주세요♡♡♡” “아침앤 미녀군단 김민아, 그동안 수고하셨습니다” 등의 글이 적혀있다.

김민아는 지난 2016년 JTBC 기상캐스터로 데뷔한 이후 스포츠 프로그램, LCK 인터뷰어, 롤드컵 분석데스크, Loud G ‘왜냐맨’, 스튜디오 룰루랄라 ‘워크맨’, 대한민국 정부 ‘왓더빽’ 등에서 다양한 활동을 이어왔다. 최근에는 SM C&C와 전속계약을 체결하며 본격적인 방송 활동의 포문을 열었다.

김지은 객원기자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