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염된 대구 의료인 121명 중 44명은 신천지 신도”

국민일보

“감염된 대구 의료인 121명 중 44명은 신천지 신도”

입력 2020-03-28 14:36 수정 2020-03-28 17:03
27일 대구시 중구 계명대학교 대구동산병원에서 의료진이 휴식을 취하기 위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들이 있는 병동을 잠시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대구지역 의료인이 121명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중 28.1%에 달하는 34명은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신천지) 신도로 파악됐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28일 정례브리핑에서 “24일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에 감염된 (대구지역) 의료진은 모두 121명이고 직역별로는 의사 14명, 간호사 56명, 간호조무사 51명”이라며 “현재까지 이중 위중 환자는 1명, 중증 환자는 1명”이라고 밝혔다.

이어 “감염 의료진 중 34명은 신천지 신도로 파악되지만 그렇다고 해서 반드시 처소집회소 활동을 통해 전파되지는 않았을 수 있다”며 “의료기관 내 노출된 경우와 지역사회에서 노출된 경우가 있어 세밀하게 분석 중”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의료인은 코로나19 전파위험에 노출된 고위험군”이라며 “방역당국은 이들에게 관련한 시설장비 교육을 진행하고 있고 필요 개인보호구 공급에도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방역당국은 대구 지역 외 전국 의료인 감염현황에 대해서는 별도로 집계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