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무소속 복당불허”…홍준표 “종로 지면 그대도 OUT”

국민일보

황교안 “무소속 복당불허”…홍준표 “종로 지면 그대도 OUT”

황 “무소속 출마는 해당 행위” 경고에 홍 즉각 반발

입력 2020-03-30 13:15 수정 2020-03-30 13:29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왼쪽)가 30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으로부터 제21대 총선 중소기업 정책 과제를 전달받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공천 탈락에 반발에 무소속으로 출마한 후보들에게 영구 복당 불허 조치를 내리겠다고 밝혔다. 그러자 대구 수성을에 무소속으로 출마하는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통합당 전신)가 황 대표를 ‘그대’라고 지칭하며 “종로 선거에나 집중하라”고 맞받아쳤다. 통합당을 이끄는 황 대표와 잠룡급 홍 전 대표 간 갈등이 더욱 깊어지는 모양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무소속 출마는 국민 명령을 거스르고 문재인 정권을 돕는 해당(害黨) 행위”라며 “국민 명령에 불복한 무소속 출마에 강력히 대응할 수밖에 없다”고 포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당헌·당규를 개정해서라도 영구 입당(복당) 불허 등 강력한 조치를 취하고, 무소속을 돕는 당원들도 해당 행위로 중징계를 내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이에 대한 질문에 “지금은 문재인정권의 폭정에 맞서서 투쟁해야 하는 절체절명의 시기”라며 “모두 역량을 합쳐야 하고 (결집을) 이완시킬 수 있는 부분에 대해서는 어느 때보다 강력하게 대처할 수밖에 없다”고 답했다. “문재인정부 심판의 대장정에 함께 나서야 한다. 이 부분에 배치되는 언행에 강력 대처할 수밖에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황 대표의 이날 발언은 대구·경북 지역 일부 무소속 후보들로 인해 보수 표가 갈릴 수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미래통합당 전신) 대표. 연합뉴스

홍 전 대표는 즉각 반발했다. 홍 전 대표는 페이스북 글을 통해 “종로 선거에나 집중하세요”라며 “그 선거 지면 그대도 아웃이고 야당 세력 판도가 바뀐다”고 주장했다. 이어 “탄핵 때 당을 배신하고 나갔던 분들도 모두 복귀하고 공천도 우대 받았다. 그것이 정치”라고도 했다.

홍 전 대표는 “무소속은 막천의 희생자들”이라며 “그대가 집중해야 할 곳은 문(재인)정권 타도”라고 했다. “거듭 말씀 드리지만 무소속에 신경 쓰지 말고 문정권 타도와 종로 선거 승리만 생각하십시오. 참 딱합니다”라며 글을 마쳤다.

홍 전 대표는 당초 경남 밀양·의령·함안·창녕 출마를 준비하다가 당의 험지 출마 요청을 일부 수용해 양산을 출마로 방향을 돌렸지만 컷오프됐다. 이후 “홍준표를 살려줄 곳은 오직 내 고향 대구뿐”이라며 대구 수성을 출마를 선언했다.

김경택 기자 ptyx@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