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양연화’ 유지태·이보영·진영·전소니, 4人4色 관전 포인트

국민일보

‘화양연화’ 유지태·이보영·진영·전소니, 4人4色 관전 포인트

입력 2020-04-01 14:56

오는 4월 25일 토요일 밤 9시 첫 방송을 앞둔 tvN 새 토일드라마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은 아름다운 첫사랑이 지나고 모든 것이 뒤바뀐 채 다시 만난 재현(유지태 분)과 지수(이보영 분)가 가장 빛나는 시절의 자신을 마주하며 그리는 마지막 러브레터로 유지태와 이보영, 박진영(GOT7), 전소니가 관전 포인트를 꼽았다.

극 중 냉철한 기업가 한재현 역을 맡은 유지태는 “무엇보다 봄에 어울리는 아름다운 영상미가 ‘화양연화’만의 특별한 매력이다”라고 작품에 대한 기대를 더했다. 또한 “저와 이보영 배우의 케미스트리에도 집중해서 드라마를 감상하신다면 ‘화양연화’가 시청자 분들의 가슴에 오래도록 기억될 것”이라고 덧붙이며 남다른 로맨스로 더없이 아름다운 멜로드라마를 탄생시킬 것을 예고했다.

부유한 집안 출신이지만 삶의 모진 풍파를 맞으며 변화해온 인물 윤지수 역을 맡은 이보영은 “‘화양연화’는 단순히 첫사랑과의 재회를 그린 작품이 아닌, 현재와 과거의 교차로 구성된 드라마다. 과거와 현재의 변화한 모습, 혹은 겹쳐지는 모습들을 비교해서 보시면 재밌으실 것”이라고 답해 유지태와 이보영, 그리고 박진영과 전소니가 각각 그려갈 현재와 과거, 두 개의 이야기에 대한 기대를 끌어올렸다.

넘치는 정의감을 지닌 법대생인 과거 한재현 역을 맡아 활약하는 박진영 역시 “현재와 과거의 달라진 상황에 주목해 달라”고 전했다. 그는 “제가 태어나기도 전인 시대적 상황을 이해하고 연기하는 일이 처음에는 어려웠다. 하지만 과거와 현재 모두 변화를 향한 열망과 사랑이 똑같이 존재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런 관점에서 접근해보시는 것도 추천드린다”며 ‘화양연화’만이 보여줄 신선하고도 독보적인 분위기에 이목을 집중시켰다.

전소니는 가냘픈 외모와는 달리 당차고 씩씩한 성격의 소유자이자, 원하는 것을 위해서라면 거침없이 직진하는 과거의 윤지수를 맡아 열연한다. 전소니는 “저희 드라마는 대부분 역할이 1역 2인이다. 과거와 현재 캐릭터 간의 닮은 점을 찾는 일이 재밌었다”며 ‘화양연화’의 독특한 설정에 매력을 느꼈다고 밝혔다. 덧붙여 “드라마에 등장하는 영화, 음악, 책 모두 좋았다. 따로 보고 들어주시면 더욱 작품을 풍부하게 느끼실 수 있을 것”이라며 드라마의 결을 드러내는 부수적 요소에도 주목해 달라고 말했다.

이처럼 1역 2인으로 저마다의 입체적인 캐릭터를 완성해갈 주연 4인방은 ‘화양연화’만이 가진 매력에 대한 진정성 있는 답변, 4인4색 관전 포인트로 예비 시청자들의 설렘을 자아내며 첫 방송만을 더욱 손꼽아 기다리게 만든다.

올 봄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감성 멜로 속 유지태, 이보영, 박진영, 전소니의 케미스트리의 ‘화양연화’는 ‘하이바이, 마마!’ 후속으로 오는 4월 25일 토요일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tvN

박봉규 sona71@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