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냥의 시간’ 청춘 배우 4인의 시너지 폭발 캐릭터 스틸 공개

국민일보

‘사냥의 시간’ 청춘 배우 4인의 시너지 폭발 캐릭터 스틸 공개

입력 2020-04-02 09:36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 190여 개 국에 공개되는 영화 ‘사냥의 시간’은 새로운 인생을 위해 위험한 작전을 계획한 네 친구들과 이를 뒤쫓는 정체불명의 추격자, 이들의 숨 막히는 사냥의 시간을 담아낸 추격 스릴러 영화다

영화 ‘사냥의 시간’은 한국 영화 최초로 제70회 베를린국제영화제의 베를리날레 스페셜 갈라 섹션에 초청받으며 화제를 모은 상반기 최고 기대작으로 2017년 ’아이 캔 스피크’ 이후 3년 만에 영화로 컴백해 신선한 연기 변신을 선보일 이제훈은 행복한 미래를 위한 위험한 계획의 설계자 준석을,

‘응답하라 1988’로 큰 사랑을 받은 뒤 스크린과 브라운관,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킹덤’ 시즌2의 인상적인 카메오 출연까지 종횡무진 활약 중인 안재홍은 준석의 오른팔이자 분위기메이커 장호를 맡았다.

‘사냥의 시간’이 제70회 베를린국제영화제에 초청되면서 ‘옥자’, ‘기생충’에 이어 또 한 번 전 세계에 강렬한 인상을 남긴 최우식은 가진 것은 의리뿐인 반항아 기훈을,

영화 ‘동주’로 제37회 청룡영화상 신인남우상 수상 후 ‘그것만이 내 세상’, ‘타짜: 원 아이드 잭’, ‘시동’ 등 믿고 보는 배우로 자리매김한 박정민은 친구들의 계획에 핵심 정보를 제공하는 정보원 ‘상수’역을 맡았다.

한편, ‘사냥의 시간’이 공개한 미공개 캐릭터 스틸은 정체불명 추격자에게 사냥감이 된 네 친구들의 숨막히는 긴장이 고스란히 담겨있으며 한 차례 총격전이 지나간 엘리베이터 안에 있는 준석의 긴장된 표정은 친구들을 위험한 상황으로 끌어들인 그의 절망을 담아냈다.

언제 어디서 총알이 날아올지 모르는 위험 속에 몸을 숨기고 두려움에 떨고 있는 장호, 준석의 무모한 계획을 걱정하면서도 적극적으로 도와온 기훈이 다급하게 어디론가 내달리는 모습 역시 이들을 둘러싼 위협에 대한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 홀로 남아 어디론가 전화를 거는 상수의 주위로 묘한 분위기가 그를 감싸고 있어 궁금증을 더한다. 윤성현 감독이 “또래 배우들이라 금방 친해졌고, 촬영에 들어가서도 서로 자연스러운 호흡으로 연기했다”고 밝혔던 만큼 2020년 충무로를 이끌어가는 젊은 피 이제훈, 안재홍, 최우식, 박정민의 폭발적인 연기 시너지에 기대가 모이고 있다.

영화 ‘사냥의 시간’은 오는 4월 10일, 오직 넷플릭스에서 전 세계에 공개된다. 사진,영상 제공=넷플릭스

박봉규 sona71@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