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손담비·려원·공효진, 시끌벅적 생일 파티

국민일보

‘나 혼자 산다’ 손담비·려원·공효진, 시끌벅적 생일 파티

입력 2020-04-02 10:22

손담비가 절친으로 알려진 공효진, 려원을 초대해 특별한 파티를 준비한다.

내일(3일) 방송될 MBC ‘나 혼자 산다’에서 손담비는 봄을 맞이해 여기저기 갈라지고, 에어컨 물이 새 곰팡이가 쓸어있는 벽을 보수공사하기로 한다. 하지만 온 집안을 헤집은 보수 작업이 채 끝나기도 전에 공효진과 려원이 도착했다. 먼지 가득한 담비 하우스에 도착한 둘은 시작부터 손담비에게 폭풍 잔소리를 쏟아내며 현실 친구 케미로 시끌벅적한 웃음을 전한다고.

특히 이날, 이들이 모인 이유는 담비, 려원, 효진의 또 다른 절친을 위한 깜짝 생일 파티를 준비하기 위해서였는데. 하지만 보수공사로 인해 공사판을 방불케 하는 집의 상황을 본 려원과 공효진은 멘붕에 빠졌다고. 첩보 작전을 능가하는 좌충우돌 서프라이즈 파티가 성공할 수 있을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드라마 ‘동백 꽃 필 무렵’에서 탁월한 요리 실력을 발휘하며 ‘까멜리아’의 주인장, 동백이로 사랑받았던 공효진은 이날 본인의 ‘진짜 요리 실력’을 보여준다고. 이미 예고편에서 “맛있다고 얘기해야 돼”라며 귀여운 협박(?)을 하는 공효진의 모습이 공개돼 보는 이들을 빵 터트리게 했는데, 과연 공블리표 비장의 요리는 맛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사진 제공 : MBC <나 혼자 산다>

김기호 hoya71@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