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모리스트’ 기억스캔 시도중 쓰러진 유승호

국민일보

‘메모리스트’ 기억스캔 시도중 쓰러진 유승호

입력 2020-04-02 13:37

tvN 수목드라마 ‘메모리스트’는 2일, 동백(유승호 분)과 한선미(이세영 분)를 끊임없이 도발하는 진재규(조한철 분)와의 날 선 대치와 여기에 쓰러진 동백의 모습이 포착돼 위기감을 고조시키며 긴장감을 더한다.

지난 방송에서 ‘집행자’로 추정되는 유력용의자 진재규의 등장은 미스터리한 사건의 정점을 찍었다. 그믐달이 저물기 전 동백과 피부가 맞닿은 세 명의 사람이 처참하게 죽을 거라는 기괴한 예언으로 동백과 한선미를 자극한 진재규. 이에 맞서는 동백과 한선미의 숨 막히는 심리 싸움이 긴장의 고리를 팽팽하게 당기며 긴자감을 선사했다. 무엇보다 두 번째 살인 현장을 찾은 구경탄 반장(고창석 분)과 오세훈 형사(윤지온 분)에게 방아쇠를 당기는 범인의 ‘충격 엔딩’은 앞으로 일어날 사건에 궁금증을 높였다.

죽어 마땅한 자들을 살해하는 ‘집행자’에 대한 미스터리가 짙어지는 가운데, 이날 공개된 사진 속 한 치의 물러섬 없는 동백, 한선미, 진재규의 팽팽한 대치 상황이 심상치 않은 분위기를 자아낸다. 이어진 사진 속 진재규의 몸에 손이 닿은 뒤, 정신을 잃고 쓰러진 동백의 모습이 포착돼 동백과 한선미에게 드리운 위기의 정체에 궁금증을 더한다.

오늘(2일) 방송되는 8회에서는 충격적 반전이 그려진다. 음산한 무속 제단은 물론, 마치 신들린 사람처럼 기괴한 예언을 쏟아내던 진재규. 계속되는 연쇄 살인 사건 속에서 그는 과연 동백과 한선미가 쫓는 ‘집행자’일지 귀추가 주목된다. 무엇보다 파트너로 거듭난 동백과 한선미의 뜨거운 집념은 결정적 실마리를 포착하며 사건의 진실에 한 발짝 다가갈 전망.

한편, tvN 수목드라마 ‘메모리스트’ 8회는 오늘(2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사진제공=tvN

박봉규 sona71@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