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코로나 환자 30만명 돌파…사흘만에 10만명 증가

국민일보

미국 코로나 환자 30만명 돌파…사흘만에 10만명 증가

입력 2020-04-05 09:55

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30만명을 돌파했다.

미 존스홉킨스대학은 4일 오후 6시30분(미 동부시간) 기준 미국의 코로나19 확진자 수를 30만8850명으로 집계했다. 하루 전보다 3만3000여명 늘어난 것이다. 이로써 3월 19일 1만명을 돌파한 미국의 코로나19 감염자 수는 16일 만에 30배로 증가했다. 또 3월 27일 10만명을 넘긴 지 닷새 만인 4월 1일 20만명으로 불어난 데 이어 이번에는 사흘 만에 다시 10만명이 늘었다.

미국의 코로나19 환자 수는 전 세계 코로나19 감염자(119만6553명)의 25%를 넘어서게 됐다. 사망자 수도 8407명으로 증가하며 8000명을 돌파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브리핑에서 “아마도 이번 주와 다음 주 사이가 가장 힘든 주가 될 것”이라며 “그리고 유감스럽게도 많은 사망자가 발생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미국 내 코로나19의 최대 확산 지역이 된 뉴욕주에서는 하루 새 환자가 1만841명 늘어나며 총 감염자가 11만3704명이 됐다. 사망자도 3565명으로 늘었다. 앤드루 쿠오모 뉴욕 주지사는 브리핑에서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의) 정점이 “7일 안팎”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정점을 지난 반대편에 가고 싶다. 그리고 그저 그 산을 미끄러져 내려가자”고 덧붙였다.

뉴욕주 다음으로 환자가 많이 나온 뉴저지주에서는 846명의 신규 환자가 나오며 총 감염자가 3만4124명으로 늘었다. 사망자는 200명 늘며 841명이 됐다. 필 머피 뉴저지 주지사는 뉴저지주에서 코로나19 감염으로 숨진 사람이 2001년 9·11 테러 때 희생된 사람보다 100명 더 많아졌다면서 “이 팬데믹은 우리 주 역사에 최대의 비극 중 하나를 쓰고 있다”고 말했다.


캘리포니아주의 코로나19 환자는 1만2026명으로 증가했고, 펜실베이니아주에선 1597명이 추가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으며 전체 환자 수가 1만17명으로 늘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위스콘신주와 네브래스카주에 대해 중대 재난지역 선포를 승인했다. 이에 따라 코로나19와 관련해 중대 재난지역으로 선포된 지역은 36개 주와 워싱턴DC, 괌, 푸에르토리코 등 41곳으로 늘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